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사실상 나경원 경질 · 당 사유화"…역풍 맞은 '黃 리더십'

<앵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교체 결정을 두고, 황교안 대표의 리더십이 다시 시험대에 올랐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지도부의 결정을 수용하겠다고 했지만, 당내 비판이 이어지는 등 후폭풍이 거셉니다.

보도에 노유진 기자입니다.

<기자>

나경원 원내대표가 불참한 한국당 지도부-중진연석회의. 시작 전부터 고성이 터져 나옵니다.

[정진석/자유한국당 의원 : 왜 당 대표하고 원내대표는 비판하면 안 됩니까! 나 정치 20년 한 사람이요! 이런 경우 처음 봐!]

원내대표 출신 4선의 정진석 의원이 황교안 대표가 사실상 나 원내대표를 경질했다며 호통친 겁니다.

잠시 뒤 의원총회에 나온 나 원내대표,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오늘 의원총회에서는 임기 연장 여부에 대해서는 묻지 않겠습니다.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나경원의 발걸음은 여기서 멈춥니다.]

교체 결정을 수용하겠다고 했지만, 지도부가 월권을 했다는 의원들 성토가 빗발칩니다.

[공개 발언 주세요! 원하면 주는 거죠!]

[김태흠/자유한국당 의원 : 이 문제가 옳다고 봅니까? 이게 살아있는 정당입니까? 다시 돌려놓기를 촉구합니다.]

[장제원/자유한국당 의원 : 어제 모습은 누가 봐도 해임하는 모습이었잖아요. 그건 맞지가 않죠.]

황 대표는 규정에 따른 절차라고 했지만,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우리 당 조직국에서 법률 판단을 했고요. 그것에 따라서 저도 판단해서 처리를…]

사실상 당을 사유화하는 것이란 비판까지 나왔습니다.

중진 의원들이 잇따라 출마 선언을 하면서 새 원내대표가 어떠한 대여 투쟁 방식을 선택할지도 여야 협상의 변수입니다.

민주당은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참여하는 4+1 협의체를 가동해 내년도 예산안과 공수처법안 협상에 돌입하면서 정치권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습니다.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