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사람들 아예 안 들어와요" 비대면 명절에 우는 휴게소

<앵커>

추석 연휴가 이틀 앞으로 다가왔지만 예년과는 분위기가 많이 다르죠. 불황을 모른다고 하는 고속도로 휴게소도 올해는 추석 대목을 기대하기 어렵게 됐는데요, 이용자 숫자도 줄고 또 휴게소 안에서 음식을 먹지 못하게 한 방역 조치 때문입니다.

이성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강원도의 한 휴게소 주차장, 주차된 차량의 숫자를 손으로 꼽을 수 있을 정도로 휑합니다.

손님이 거의 보이지 않고, 문을 닫은 가게도 있습니다.

또 다른 경기도의 휴게소, 지난해 이맘때는 나들이객을 태운 관광버스로 붐볐지만, 코로나 재확산 이후 급격히 한적해졌습니다.

입점 업체 상인들은 울상입니다.

[휴게소 입점 업주 : (매출은) 한 20%, 30% 정도 빠졌어요. 많이 빠졌는데 뭐 그렇다고 임의대로 저희가 어떻게 할 수 있는 방법이 없잖아요.]

고속도로가 붐비는 추석 명절 대목을 기대했는데, 이동을 자제하라는 '비대면 명절' 권고 분위기에다 명절 연휴 기간 휴게소 실내 매장 취식이 금지되면서 타격은 불가피합니다.

[휴게소 입점 업주 : 휴게소에서 밥도 못 먹게 하고 그럼 손님들이 안 들어오죠. 열 재고 체크하고 이름 적고 이거를 싫어하니까 사람들이 아예 들어오지를 않는 거예요.]

코로나가 본격적으로 확산하기 시작한 올해 2월부터 8월까지 전국 휴게소 매출은 지난해보다 27.8% 줄었습니다.

지난 4월 한국도로공사가 수수료를 30% 낮추고 임대료 납부를 6개월 유예하는 대책을 내놨지만, 매장 23곳이 버티지 못하고 장사를 포기했습니다.

도로공사 측은 입점 업체들의 추가 수수료 인하는 검토하고 있지 않지만, 운영 업체의 임대료 인하에 대해선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Football news:

토마스 Muller:바이에른에는 자신감,우리가 좋은 상태에 있
Anton Miranchuk 경기에 대한 바이에른과:우리 밖으로 승리하고 설정된 가장 높은 목표를
프랭키 de Jong:생 바르셀로나에서 있는 것처럼 보일 수 있습니다 당신이 휴가에 대한 전체 년
Donnarumma,Hauge 및 밀라노 팀의 세 멤버는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되었습니다
37 세의 리비는 누르면,드리블,속도 및 어시스트 세리에 A 의 상단에 있습니다. 그리고 젊은 교육하고 코치가되는 방법에 대해 생각
레알 마드리드 원하의 문제를 해결 라모스'계약이 가능한 한 빨리
레오나르도는 계약 확장에 대해 Mbappe 의 대표와 말했다. 플레이어는 클럽이 개발하는 방법을 알고 싶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