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SC현장인터뷰]'패장' 신진식 감독 "송희채 안쓴 이유? 1세트 완전 펑크"

삼성화재 신진식 감독. 사진제공=KOVO
삼성화재 신진식 감독. 사진제공=KOVO

[수원=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삼성화재 신진식 감독이 팀내 레프트들에 대한 답답한 속내를 드러냈다.

삼성화재는 17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도드람 V리그 한국전력과의 원정경기에서 세트스코어 0대3(19-25, 17-25, 24-26)으로 완패했다.

신진식 감독은 "휴식기가 너무 길었나? 부상 선수가 많아서 휴식을 많이 줬는데, (우리 팀 실력이)이렇게 떨어질지 몰랐다. 되는 일이 없었다. 시간이 많았는데 준비를 잘 못한 제 잘못"이라며 한숨을 쉬었다.

신 감독은 경기에 앞서 "송희채가 무릎에 살짝 부상을 입었다. 오늘 레프트로는 송희채와 김나운, 정성규, 고준용 모두 준비시키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날 송희채는 1세트에만 출전한 뒤 벤치를 지켰다.

이에 대해 신 감독은 "첫 세트 완전 펑크내니까 더이상 내보낼 수가 없었다. (송희채 뿐 아니라)레프트 4명이 하는 게 없더라"고 선수들에 대한 불만을 드러냈다.

16점에 그친 산탄젤로에 대해서는 "리시브에 문제가 있었다. 올려주는 위치가 계속 좋지 않았다. 볼을 짊어지는 형태가 되면 그런 모습이 나온다"면서 "레프트가 점수를 올려줘야될 상황에서 거의 다 막히니까, 경기를 풀어나갈 수 없었다"고 아쉬워했다.

국가대표팀 경기를 마치고 돌아온 박철우는 이날 2세트에 원포인트 서버와 블로커로 조금씩 기용됐을 뿐, 전체적으로 휴식을 취했다. 이에 대해 신진식 감독은 "근력이 좀 떨어졌다고 한다. 잘못하면 다칠 수도 있으니까"라며 "다음 경기부터 본격적으로 출전시킬 것"이라고 답했다.

수원=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