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세금 낼 돈 없다"더니…여행 가방에 '5.5억 현금다발'

<앵커>

국세청이 어제(4일) 고액 상습 체납자 6천 8백여 명의 명단을 공개했습니다. 징수를 하려고 찾은


체납자의 집에서는 현금 5억 5천만 원이 든 여행가방을 찾아내기도 했습니다.

손형안 기자입니다.

<기자>

국세청 조사관들이 오랜 잠복 끝에 세금 체납자의 실거주지를 찾아 급습합니다.

[국세청 조사관 : 세금 납부를 하시겠다고 하셨는데, 계속 안내고 계셔서.]

체납자는 사업체를 청산한 돈을 종업원에게 다 줘 낼 돈이 없다고 버팁니다.

[세금 체납자 : 공장을 팔고 종업원 퇴직금 주고 하니까.]

하지만 실제로는 현금을 숨겨 놓고 써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조사관이 찾아낸 여행용 가방에선 5억 5천만 원의 현금다발이 나왔습니다.

집안 보일러실과 차량 트렁크에서 9천 4백만 원의 현금을 숨겼다가 적발되고, 세금 낼 돈은 없다면서 고가 분재 370여 점을 사 몰래 보관하다 들통 난 사례도 있습니다.

이런 식으로 고액의 세금을 상습적으로 체납한 6천 8백여 명의 명단을 국세청이 공개했습니다.

총 체납액이 5조 4천억 원이 넘습니다.

[김동욱/국세청 징세과장 : 명단공개 기준은 체납 발생일로부터 1년이 경과 한 국세가 2억 원 이상인 체납자이며, 올해 신규 공개자는 6천8백38명으로 공개 체납액은 약 5조 4천억 원입니다.]

온라인 도박업체를 운영하는 홍영철 씨가 1천6백억 원을, 건설업체 코레드하우징이 450억 원을 내지 않아 개인과 법인 체납자 명단 첫 번째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일당 5억 원의 이른바 '황제 노역'으로 논란이 일었던 허재호 전 대주그룹 회장과 '허준'과 '식객' 등 인기 드라마 작가인 최완규 씨 등도 포함됐습니다.

국세청은 내년부터는 전국 세무서에 체납징세과를 신설하고, 금융거래 조회 대상을 배우자와 친인척까지로 확대해 은닉재산 추적을 강화할 계획입니다.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