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o
q
y
Nothing found
ICO
star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서울대병원 정두현 교수팀, 천식치료 ‘XCL1 면역요법’ 개발

특정 면역세포에서 단백질 분비량을 조절하는 방법으로 천식 발작을 진정시키는 새 치료법이 국내 의료진에 의해 개발됐다.

서울대병원은 병리과 정두현(사진 왼쪽) 교수와 우연덕(오른쪽) 연구원 연구팀이 자연살해(NK) T세포에서 발현되는 ‘엑스씨엘1(XCL1)’ 단백질이 수지상세포를 끌어들일 때 천식이 유발된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규명하는데 성공했다고 15일 밝혔다.

NK T세포에서 분비되는 XCL1과 천식 유발의 중요한 역할을 하는 수지상세포와의 연결고리를 새롭게 밝힌 것이다. 이로써 XCL1의 조절로 수지상세포의 폐 유입을 제한하는 방법으로 천식을 치료할 수 있는 새 길을 열 수 있게 됐다.

NK T세포는 우리 몸 안에서 자연살해 T세포로 불리는 면역세포로 사이토카인 분비를 촉진해 다른 면역세포의 활동을 조절하는 역할을 한다. 또 수지상세포는 면역반응을 유발하는 물질이 유입됐을 때 면역 반응을 조절하는 면역세포로 천식 발작 시 기도를 수축하는 과정에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2015년부터 2017년까지 3년간, 유전자 조작을 통해 엑스씨엘1 단백질 분비를 억제시킨 생쥐(실험군)와 정상 생쥐(대조군) 각각 50마리에게 천식 발작을 유도하고 일어나는 반응을 관찰했다(그림 참조).



그 결과 실험군의 천식발작이 대조군인 정상 생쥐들의 25% 수준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엑스시엘1 단백질 분비를 억제시킨 것이 천식발작을 줄이는데 기여했다는 뜻이다.

천식은 흔한 호흡계 질환으로 기도 괄약근이 수축해 호흡곤란과 어지럼증이 있고 심하면 사망에 이른다. 주로 알레르기성 과민 반응과 감염 때문으로 알려졌으며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발병한다. 천식환자는 수면과 운동, 노출 환경을 꾸준히 관리해야 하는 불편으로 삶의 질이 떨어진다.

정두현 교수는 “천식은 아직까지 스테로이드 주입으로 일시적인 기도 괄약근 이완과 청결한 주변환경 유지 외에는 획기적 치료법이 없다”며 “면역학적으로 접근한 이번 연구를 바탕으로 효과적인 새 치료법 개발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의의를 밝혔다.

연구결과는 알레르기 분야 국제 학술지 ‘저널 오브 알레르기 앤드 클리니컬 이뮤놀로지’(JACI) 온라인판 최근호에 게재됐다.

이기수 의학전문기자 kslee@kmi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