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시어머니 젖먹이는 며느리?中조각상 ‘효’논란 끝 철거

SCMP

중국에서 시어머니에게 모유를 먹이는 며느리 모습을 담은 돌 조각상이 누리꾼과 공원 측의 대립 끝에 철거가 결정됐다. 공원 측은 효를 상징한다고 주장했지만, 조각상이 현대의 가치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누리꾼들의 반발이 더 힘을 얻었다.

19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저장성 후저우 잉판샨 공원은 해당 돌상에 대한 논란 이후 당국이 개입에 나섰고, 돌상을 철거하라는 명령을 받았다고 밝혔다.

SCMP

논란이 된 돌상은 고대 복장을 입은 한 여성이 상의를 걷어 올려 가슴 한쪽을 내놓고 옆에 앉은 나이든 여성에게 젖을 물리는 모습을 하고 있다. 지난주 한 관광객이 돌상을 보고 공원에 항의한 뒤, 사진과 영상을 찍어 인터넷에 올려 돌상을 둘러싼 논란이 시작됐다. 온라인에서 누리꾼들는 ‘부적절하다’는 평가를 이어갔다.

공원 측은 논란 초기에 “민원을 제기한 분이 아직 어려서 효도의 의미를 모르기 때문”이라고 반박했다. 돌상은 원나라 때 구오쥐징(곽거경)이 효에 대한 유교적 가치를 가르치기 위해 당시 민간에서 전해지는 효자 이야기 24편을 수집해 편찬한 책 ‘24효’의 한 가지 사례를 형상화한 것이라는 설명도 내놨다. 당나라 시대 관료인 쿠이 샨난의 할머니의 실화를 바탕으로 제작됐다는 것이다. 쿠이 샨난의 할머니는 자신의 시어머니가 나이 들어 이가 모두 빠지자 매일 모유를 먹여 건강을 돌봤다는 이야기다.

공원 측은 그러면서 “우리가 ‘24효’를 못 보여준다면, 중국의 효는 어디 갔느냐”고 되물었다.

그러나 누리꾼들의 반응은 여전히 차가웠다. 중국의 SNS인 웨이보의 한 누리꾼은 “현대에 시어머니에게 젖을 먹이는 여성의 모습을 상상할 수 있는가? 사람들을 불편하게 만들고 아이들을 잘못된 길로 이끈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우리는 모든 전통을 따를 필요는 없다. 좋은 것은 지키고 나머지는 무시할 수도 있다”고 했다.

이런 반발에 결국 조각상 철거 명령이 내려졌다는 소식을 전한 SCMP는 효도의 개념이 고대 중국 문화에서 강력한 역할을 했지만, 현대에 들어선 부정적이고 부적절하게 받아들여 지는 사례도 많다고 지적했다.

한나라 때 궈주라는 남성에 관한 설화는 극단적인 예다. 궈주는 아버지가 돌아가신 뒤 가난에 빠져 어머니를 봉양하기 어렵게 되자 자신의 아들을 죽이고, 부인에게 “아들은 또 낳으면 되지만, 어머니는 다시 가질 수 없다”고 말했다고 전해진다.

김승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Football news:

Griezmann 말씀과 함께 해밀턴과 방문하이 메르세데스 상에서 스페인어 그랑프리
바르셀로나는 네이 마르가 그것을 사용했다고 느낀다. 그는 복귀하고 싶다고 말했지만 PSG(RAC1)와 계약을 연장했습니다
아스날 팬들에게 Aubameyang:우리는 당신에게 좋은 것을주고 싶었습니다. 나는 것만
아틀레티코는 캠프 누에서 잃지 않았다. Busquets 의 부상은 경기의 전환점(그리고 챔피언십 경주?)
Verratti 는 PSG 훈련에서 무릎 인대를 다쳤습니다. 에 참여 유로 여전히 문제
한 장의 그림에서 네이 마르의 계약. Mbappe 원하는 동일한 하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산초가 아닌 여름에 벨 링햄에 서명하고 싶습니다. 보루시아는 주드를 팔 생각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