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시간' 서현-김준한-황승언, '미소' 떠나지 않는 촬영 현장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마지막까지 단 2회! 미소가 떠나지 않는, 여기는 '시간' 촬영 현장!"

MBC 수목드라마 '시간' 서현-김준한-황승언 등 마지막까지 안방극장에 긴장감을 선사하기 위해 열연 중인 배우들의 웃음 가득한 촬영현장 비하인드 컷이 공개됐다.

MBC 새 수목드라마 '시간'(극본 최호철/연출 장준호/제작 실크우드, 윌 엔터테인먼트)은 누구에게나 주어진 유한한 시간과 결정적인 매 순간, 각기 다른 선택을 한 네 남녀가 지나간 시간 속에서 엮이는 이야기다. 서현, 김준한, 황승언 등 '그날'의 시간에 묶인 3인방이 속고 속이는 심리전을 이어가는 가운데,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스토리를 펼쳐내면서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몰입감을 드리우고 있다.

무엇보다 지난 27, 28회 방송분에서는 지현(서현)과 채아(황승언)가 수호(김정현)의 죽음에 대한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동맹을 맺은데 이어, 누명을 쓰고 수배자가 된 민석(김준한)까지 힘을 보태면서, 세 사람이 천회장(최종환)에게 일격을 가하는 모습이 담겼다. 하지만 모든 진실을 알려지게 될 것이 두려웠던 채아와 민석이 흔들리는 모습을 보이고, 엔딩 장면에는 끝내 지현을 향해 방아쇠를 당긴 민석의 모습이 담기면서 극의 전개에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이와 관련 마지막 회까지 단 2회를 남겨두고 있는 상황에서도, 지친 기색 없이 웃음을 연발한 채 연기에 열중하는 '시간' 배우들의 '웃음 만발 촬영장' 비하인드 컷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먼저 동생과 엄마 그리고 남편 수호의 죽음에 대한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위험을 무릅쓰고 고군분투하고 있는 설지현 역의 서현은 대본을 보는 와중 카메라를 향해 대본을 들어 여신 포스를 뽐냈다. 또한 서현은 쓰러져 있는 김준한의 연기를 돕기 위해 김준한의 몸으로 날라든 벌레를 떼어주는 모습으로 친밀감을 드러냈다.

천회장의 지시로 '그날'의 진실을 은폐한데 이어 수호를 죽였다는 누명을 쓰고 수배자가 된 신민석 역의 김준한은 극중 어두운 모습과는 달리, 실제로는 촬영장의 '웃음 메이커'로 활약 중이다. 스태프의 농담에 '웃음 리액션'을 아끼지 않는가 하면, 극중 지현 역의 서현과도 마주보고 서서 장난을 치는 모습으로 현장 분위기를 돋우고 있다.

'그날' 사건의 범인으로 지현과 대립관계를 보였지만, 수호의 죽음으로 지현을 도와 진실을 쫓기 시작한 은채아 역의 황승언은 언제 어디서나 상큼한 미소를 잊지 않는 모습으로 촬영장 분위기를 돋우고 있다. 특히 극중 대립 관계인 서현과는 어깨동무를 하고 다정한 모습으로 '자매 케미'를 발산, 미소를 돋웠다.

그런가 하면 탄탄한 연기력으로 끝까지 극에 재미와 긴장감을 더하고 있는 전수경, 서현우의 열정 현장도 포착됐다. 관록의 배우 전수경은 촬영장에서는 언제나 대본을 손에서 놓지 않는 모습으로 귀감을 선사하고 있는 상태. 서현우는 김준한과 자신을 그린 자화상을 만족스러운 듯 감상하는 모습으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제작진은 "3개월이라는 시간동안 시청자에게 완벽한 작품을 선보이기 위해 배우, 제작진 모두 열심히 달려왔다"며 "연기 열정으로 가득한 현장에서 끝까지 미소를 잃지 않고 함께 해준 배우들에게 고마움을 전하고 싶다. 앞으로 남은 '시간'이 보여줄 결말을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한편 MBC 수목드라마 '시간' 29, 30회 분은 오는 19일(수) 밤 10시에 방송된다.

anjee85@sportschosun.com

Football news:

'디 브라인'은 챔피언스 리그에서 클럽이 금지돼 있더라도'맨 시티'를 떠날 생각이 없습니다^. 맨체스터 시티 미드필더 Kevin de Bruyne 계획을 계속하는 그의 경력에서 클럽에도 불구하고,가능한 금지에서 참여하는 유럽 대회가 있습니다
밀라노의 랑 닉에 즐라탄:나는 그것이 누구인지도 모른다
아브라함은 2023 년까지 첼시와 그의 계약의 자동 확장에 대한 조건을 이행했다
바르카 대통령 후보 글꼴은 선출 된 경우 자비가 클럽을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우리는 미래에 세티엔에 셀 수 없다
알리 인해 부상으로 무기고에 대해 재생되지 않습니다
호세 무리뉴:나는 토트넘이 내 밑에서 트로피를 이길 수 있다고 믿는다
펩 과르디올라:프리미어 리그에서 두 번째 장소는 영어 컵을 우승보다 더 중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