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시진핑, 미얀마 방문…"일대일로 협력 강화"

새해 첫 해외 방문지로 17∼18일 미얀마를 방문하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확대와 남중국해 영유권 갈등 우위 확보에 나섰다.

시 주석이 미중 무역협상 1단계 합의를 마무리 지은 뒤 곧바로 전통적인 동남아 우방인 미얀마를 방문한 것은 남중국해 영유권 문제와 중국 주도의 경제 협력 정책인 일대일로를 챙기기 위한 행보로 보인다.

17일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미얀마 현지 언론 기고문을 통해 "중국과 미얀마 수교 70주년을 맞아 미얀마를 방문한다"면서 "양국은 지난 70년간 평화롭게 공존하고, 상호존중과 지지를 통해 모범적인 공동 발전을 이뤘다"고 양국 우호관계를 높이 평가했다.

시 주석은 당나라 때 창안(長安)을 방문했던 미얀마 고대 국가인 표국 서난타 왕자를 거론하며 양국 우호 관계가 유구한 역사를 자랑한다고 언급했다.

시 주석은 이어 "양국은 인프라 등 여러 분야에서 풍부한 협력 성과를 내왔다"면서 "미얀마는 일대일로 사업에서 중요한 국가"라고 강조했다.

그는 "양국은 방글라데시-중국-인도-미얀마(BCIM) 경제 회랑 건설을 안정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양국은 수교 70주년을 계기로 전통적인 우호관계를 심화하고,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시 주석은 또 "중국은 미얀마가 정치적인 대화를 통해 국내적인 평화와 화합을 추진하는 것을 지지한다"면서 "양국이 힘을 합쳐 국경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국 간 협력을 통해 역내 평화와 안정의 새 국면을 열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시 주석은 미얀마 방문에 앞서 지난 16일에는 또 다른 남중국해 영유권 문제 당사국인 베트남 응우옌푸쫑 공산당 서기장 겸 국가주석과 전화 통화를 했다.

시 주석은 통화에서 양국 수교 70주년을 맞아 일대일로 확대와 양국 간 역내 평화를 위한 협력을 강화할 것을 제안했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도 이날 논평(論評)에서 일대일로는 중국과 미얀마 모두에 이익이라며 양국 간 협력 강화를 양국 국민의 복지와 이익을 증대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매체들은 시 주석의 이번 방문이 2001년 장쩌민(江澤民) 전 주석 이후 중국 국가주석으로서 19년 만에 이뤄진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이번 방문이 양국관계의 새 장을 열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은 미얀마와 2천200㎞ 국경을 맞대고 있으며, 70년 동안 수교 관계를 이어온 강력한 우방국이다.

미얀마의 최대 교역국이자 최대 투자국이기도 하다.

미얀마의 경제수도 양곤에서 400㎞ 북서쪽에 위치한 차우크퓨항 개발 프로젝트는 중국이 일대일로 사업의 하나로 추진하고 있으며, 총 투자 규모가 13억 달러에 달하는 대규모 프로젝트다.

차우크퓨항은 중국 윈난(雲南)성 쿤밍(昆明)과 미얀마의 주요 도시를 연결하는 1천700㎞ 경제회랑의 서쪽 끝에 있다.

여기에는 40만 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의류·식품 가공산업 단지도 조성된다.

중국은 쿤밍과 차우크퓨항을 연결하는 송유관을 건설해 인도양과 남중국해 중간에 있는 말라카 해협을 통과하는 기존 해상 운송로를 보완할 새로운 원유 조달 경로를 개발하고자 한다.

중국은 원유와 가스 조달의 80%를 중동과 아프리카 국가에 의존하며, 여기서 들여오는 원유와 가스의 80%를 말라카 해협을 통해 운송한다.

원유 조달 경로의 다변화는 중국에 중대한 국가적 과제라고 할 수 있다.

차우크퓨항 개발은 중국이 인도양에 직접 진출할 수 있는 길도 열어주며, 이로 인해 인도는 중국과 미얀마의 협력 강화에 경계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SCMP는 "서방국가들이 인권 문제를 운운하면서 미얀마와 거리를 두고 있지만, 이러한 문제에 전혀 개의하지 않는 중국은 미얀마와 경제적, 정치적 협력을 강화하면서 최대 우방국의 역할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