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소재 국산화" 반도체서만 20년 외쳤는데, 결국 헛바퀴

<앵커>

이번에 일본 문제가 커지고 나서, 왜 우리는 그 중요한 반도체 재료들, 장비들을 그동안 국산화 안 하고 사서 쓰기만 했나, 궁금한 분들 많을겁니다. 실제로는 20년 전부터 정부가 앞장서서 국산화한다고 세금 쓰고 지원을 했습니다. 그런데 안됐던 거죠. 과거에 왜 안됐는지 따져봐야 이번에는 결과가 다를 수 있을 겁니다.

노동규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13년 전인 2006년부터 지난해까지 정부는 반도체 소재·장비 산업 육성책만 세 차례 발표했습니다.

한결같이 국내 반도체 산업의 지나친 외국산 소재부품 의존도를 우려하고 언제까지, 얼마나 국산화를 달성할지 목표치도 제시했습니다.

[백운규/前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2018년 2월) : 일본의 장비·부품·소재 기업이 세계시장을 선도하고 있습니다. (우리도) 호황일 때 더욱 적극적으로 상생협력을 추진한다면 소재 장비의 국산화율 제고뿐 아니라….]

하지만 대책이 거듭될수록 목표는 낮춰졌고 투입한 R&D 비용은 5조 4천억 원에 달합니다.

결과는 지금 보고 있는 대로입니다.

기업 규모에 따라 적당히 분배하는 방식의 예산 지원은 성과가 없었고 시간이 지나면 정책이 흐지부지됐습니다.

[정만기/前 산업부 차관 : 장관 바뀔 때마다, 정권 바뀔 때마다, 이런 기술 개발까지 영향을 주더라고요. 누군가 그게 중요하다고 계속 주장을 해줘야 하는 데, 그 주장하는 사람이 그 자리에서 떠나요.]

기업 입장에서는 성공의 보장이 없는 분야에 쉽게 투자하기 어려웠습니다.

소재와 완제품의 세계적 분업 구조가 형성되면서 기술 좋고 값싼 수입 재료와 장비로 승부하는 게 고착화되버린 겁니다.

[성태윤/연세대학교 경제학부 교수 : (일본은) 이미 1940년대에 노벨상을 수상했고, 바로 우리가 따라잡긴 어려운 게 현실적인 상황입니다. 결국은 일본과 협력관계 구축하며 (우리가) 비교우위를 가질 수 있는 부분에 특화하는 게 필요합니다.]

소재 연구 개발에 대한 지원을 직접 지원이 아닌 세액공제 방식으로 바꿀 필요성이 제기됩니다.

[정만기/前 산업부 차관 : 그냥 기업들이 투자한 돈을 정부가 세액공제를 해주는 방법으로 가면, 스스로 연구개발을 해가니까 연구개발 성과도 높일 거고, 왜냐면 자기 기업의 이익 창출하고도 직결되는 문제잖아요.]

발등에 떨어진 불을 끄는 것도 중요하지만 주력 산업의 위기를 막을 긴 준비를 지금부터라도 서둘러야 합니다.

(영상편집 : 소지혜, CG : 조형우, VJ : 한승민)   

All rights and copyright belongs to autho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