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살처분 돼지 침출수 유출...경기도 행감서 질타 이어져

【수원=뉴시스】 박다예 기자 = 경기도 행정사무감사에서 최근 연천군 돼지 살처분·매몰 과정에서 유출된 침출수(돼지 핏물)와 관련해 도의원들의 질타가 이어졌다.

도의회 농정해양위원회 소속 소영환(더불어민주당·수원11) 의원은 14일 경기도 농정해양국 행정사무감사에서 "돼지를 순차적으로 살처분해야지 수만 마리를 대책없이 한꺼번에 살처분하면 어떡하냐. 상식적으로 이해가 가지 않는다. (침출수 유출은) 처음부터 발생할 수밖에 없는 사고가 아니었냐"고 물었다.

소 의원은 "하루 렌더링(사체를 고온에서 가열 처리해 공업용 퇴비 등으로 재활용하는 방식)을 할 수 있는 양이 정해져 있는데 도는 이를 무시하고 살처분 돼지를 쌓아놨다"며 "아무리 정부 지침이 있었더라도 지자체 상황에 맞게 따라야 했다. 도가 농림축산식품부 지침 이행을 광역 차원에서 막아야 했다"고 꼬집었다.

이에 박승삼 도 농정해양국장은 "농림부가 이달 10일까지 살처분을 완료하라는 지침을 내려 촉박한 마음이었다"며 "(지침을 따르지 않으려고) 버티다가 결국 살처분해 이런 일이 벌어졌다.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안혜영(민주당·수원11) 의원은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연천지역이 살처분 돼지 침출수 유출, 악취 문제와 관련해 언급이 됐다고 하는데 도민 입장에서 불편하고, 우려할 수밖에 없는 문제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구제역 때 아픈 기억이 남아 있어 충격에서 아직 벗어나지 못하고 계신 분들이 계신다"며 "당시 대안을 마련하기 위해 많은 회의를 했는데도 살처분을 위한 시설적인 면이 충분하지 못하다. 도가 내년 예산 편성에서 이런 부분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또 "언제까지 살처분 비용을 예비비로 대체할 수는 없다"며 "당장은 응급 대처를 하되 중장기적인 대책을 마련하라"고도 당부했다.

앞서 이낙연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인근 주민들께 큰 불편과 고통을 드린데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하며 관계 부처 장관의 현장 방문을 지시했다.

pdyes@naver.com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