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싸이 부산 ‘흠뻑쇼’ 내일로 연기···태풍 다나스 탓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가수 싸이(42)가 태풍 다나스로 인해 20일 ‘흠뻑쇼 2019’ 부산 콘서트를 연기했다.

싸이는 이날 소셜미디어에 “예보상으로 태풍은 오후께에 소멸된다고 하지만, 현재 부산지역은 많은 비를 동반한 강풍경보 상태”라며 이렇게 공지했다. “안전상의 문제로 오늘 공연은 어렵다고 판단했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이날 공연은 21일 오후 6시42분 부산아시아드 보조경기장으로 미뤄졌다.티켓 예매를 취소할 관객은 훼손되지 않은 실물티켓을 등기로 티켓 예매처인 인터파크에 보내면 전액환불은 물론 등기와 취소 수수료 등 제반비용을 전액보존 하겠다고 전했다.

싸이는 “예보상으로 공연 예정 시간즈음부터 강풍이 너무 심하다. 당일에 혼란을 드려 너무 죄송하다”면서 “저와 저희 스태프, 출연진 전원은 내일까지 안전에 만전을 기해 준비하고 있겠다”고 덧붙였다.

realpaper7@newsis.com

Football news:

39 세의 벨레조글루(belezoglu)는 40 년 만에 득점 할 수있는 터키 챔피언십 역사상 첫 번째 선수입니다
피렌체에 대해 이야기 할 때 언어를 조심하십시오. 가난한 또한 강탈된다. 피오렌티나 팬들은 리비에 반응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맨 시티 쿨리 발리와 스 크린 자라 경쟁 할 것이다
유벤투스와 맨체스터 시티는 아담 트레이어를위한 싸움의 지도자
펩 과르디올라:나는 메시가 바르셀로나에 머물기를 원한다
세티안의 키크:물론,우리는 우승 할 수 있습니다. 이것은 사실과 수학에 의해 입증됩니다
바르토메우 메시:우리는 계약을 갱신해야합니다. 리오가 바르카에서의 경력을 끝내고 싶다고 했어요^. 바르셀로나 대통령 조셉 바르토메우는 팀의 미래 라이오넬 메시에 대해 이야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