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삼성서울병원 간호사 4명 확진…최초 감염자, 감염경로는 ‘미스테리’

삼성서울병원에서 간호사 4명이 한꺼번에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으면서 의료체계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19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주차장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과 관계자들이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삼성서울병원은 수술실 일부를 폐쇄하고 예정된 수술 60~70개를 잠정 연기했다. 2020.5.19/뉴스1 © News1
삼성서울병원의 간호사 4명이 1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감염 경로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 병원은 2015년 ‘메르스의 악몽’을 겪은 뒤 감염관리 시스템을 전면 개선했다. 올 3월 서울아산병원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지만 의료진이 아니라 입원환자였다. 삼성서울병원은 간호사 4명과 밀접 접촉한 의사와 간호사 등 의료진 88명을 자가격리 조치하고 예정됐던 수술을 잠정 연기하기로 했다. 3일간 본관 3층 수술실 25개를 전면 폐쇄하고 본관에는 신규 입원환자를 받지 않기로 했다. 권오정 삼성서울병원장은 “의료진 등 약 10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수술실 간호사 4명 코로나19 확진

서울시 등에 따르면 삼성서울병원 본관 3층 흉부외과 수술실에서 근무하는 간호사 A 씨(29·여)는 16일 미열과 인후통 증세가 처음 나타나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고열과 기침이 이어졌고 18일 검체 검사를 받은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A 씨는 증상이 나타나기 전인 14일 3차례 수술실에 들어갔다. 수술실 입구에서 환자 등록을 확인하는 등 환자 15명과 접촉했다. 방역당국은 A 씨와 함께 수술에 참여하거나 식사, 대화 등을 한 의료진 262명을 포함해 277명에 대한 검사를 진행했다. 동료 간호사 3명이 19일 추가로 확진됐다. 3명 중 1명은 A 씨와 함께 수술실에 들어갔고, 나머지 2명도 같은 본관 3층 수술실 C구역에서 근무하는 흉부외과와 산부인과 소속 간호사다. 이들 간호사 4명은 모두 623명과 접촉했다. 623명 중 347명은 음성판정을 받았고, 나머지는 검사가 진행 중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A 씨는 수술실에 함께 들어가지 않은 간호사와는 인수인계 등에서 접촉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A 씨가 직접 수술에 들어갔던 환자 3명 중 2명은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은 뒤 중환자실 안에 위치한 특별격리병실에 입원 중이다. 수술을 받고 퇴원한 1명은 선별진료소에서 검체검사를 진행했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수술실엔 음압시설이 갖춰져 있기 때문에 공기 중 확산이 이뤄지지는 않았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 최초 확진자, 감염경로는 미스테리

현재 최초 감염자가 누구인지, 감염경로는 어떻게 되는지 등은 파악되지 않았다. 서울시에 따르면 A 씨는 이태원 클럽 등을 방문하지 않았고, 해외방문이나 확진자 접촉 이력도 확인되지 않았다. A 씨의 어머니, 남자친구 등의 검체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이 나왔다.

19일 확진 판정을 받은 간호사 3명 중 한명(41·여)은 18일 오후 근육통 증세를 보여 일찍 퇴근했고 다른 한명(24·여)은 “오래전부터 목이 칼칼한 증세가 있었다”고 진술했다. 또 다른 한 명(30·여)은 무증상 상태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누가 최초 확진자인지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확진 간호사 4명은 모두 본관 3층 수술실에서만 근무해 일반병동으로 동선이 이어지지는 않았다. 삼성서울병원 수술실은 본관, 별관, 암병원 등 3곳에 있으나 4명 모두 본관 수술실에서만 근무했다. 현재 삼성서울병원에는 코로나19와 관련해서 치료를 받는 환자가 없다.


● 용인 병원의 방사선사도 지인 관련 감염

경기 용인시 강남병원에서 방사선사로 근무하는 B 씨(26)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남성은 서울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의 지인이다. B 씨는 18일 발열과 기침 등이 나와 강남병원에서 검사를 받았고 확진 판정을 받았다. B 씨는 14, 15일 지인 5명과 함께 저녁식사 등을 했다. 지인 중 한명은 이태원 클럽을 다녀온 뒤 확진판정을 받았다. B 씨는 16, 18일 근무했고 환자 등 109명과 접촉했다. 보건당국은 ‘국민안심병원’인 강남병원을 코호트(집단) 격리 조치했다. 병원이 폐쇄되면 외래 진료는 중단되지만 기존 입원 환자 171명은 치료를 받을 수 있다.

홍석호 기자 will@donga.com


위은지 기자 wizi@donga.com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삼성서울병원 간호사 4명 확진…최초 감염자, 감염경로는 ‘미스테리’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홀리드의 바쁜 휴일:먼저 내 아버지와 나무를 톱질,그때 나는 나이트 클럽에서 경비원과 싸움을했다
Tebas 는 유럽 대회에 참여하는 Manchester City 의 참여:CAS 는 중재 기준을 충족하지 않습니다
라 리가의 바르토메우 오 바르:다수의 결정은 우리의 라이벌 중 하나를 위해 만들어졌다
남자 도시 uefa 원:유럽 컵 금지 취소,페널티 감소
호르헤 발다노:레알 마드리드가 그라나다를 이기면 그들은 라 리가를 데려 갈 것입니다
조셉 바르토메우:그의 경력이 끝난 후 메시는 바르셀로나에 남아있을 것입니다
UEFA:남자 도시의 많은 주장 위반의 경우,제한의 5 년 법령이 만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