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서정협 “18세 이상 서울시민 70% 이상 10월까지 접종완료”

서울시가 18세 이상 서울시민의 70% 이상인 약 606만명에 대한 접종을 인플루엔자 유행 시즌 도래 전인 10월 말까지 완료를 목표로 접종을 본격화한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24일 브리핑을 열고 “26일부터 ‘1000만시민 백신접종 대장정’을 시작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서 권한대행은 3단계(접종대상)-3개 트랙(접종방법)-3중 관리(모니터링·조치)에 이르는 333대책을 내놓았다.

1단계는 26일부터 서울시내 요양병원 137곳과 요양시설 277곳의 만 65세미만 입원·입소자, 종사자 등 2만2615명에 대한 접종을 시작한다. 1차 접종은 3월까지, 2차 접종은 4~5월까지 완료할 계획이다.2단계(4~6월)는 65세 이상 어르신 등 185만명에 대한 접종을 시작한다. 7~10월부터는 50~64세 성인, 고혈압 등 만성질환자, 군인, 경찰, 소방, 사회기반종사자, 교육·보육시설 종사자부터 그외 시민까지 순차적으로 접종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접종방법은 예방접종센터, 위탁의료기관, 방문접종 3개 트랙으로 구분해 진행한다.

예방접종센터에서는 초저온 관리가 필요한 화이자, 모더나 백신 접종이 이뤄진다.

정부가 중앙접종센터 1곳을 국립중앙의료원 내에, 서울시가 지역접종센터 29곳을 구민회관, 체육관 등 대규모 공공시설에 설치·운영할 계획이다.

자치구별 1개소를 기준으로 설치하되, 인구가 50만명 이상인 강남·강서·노원·송파 4개구는 1개소씩 추가 설치한다.

서울시 1호 접종센터는 성동구청 내 다목적 강당에 설치된다. 3월 중순부터 가동에 들어간다.

평소 다니는 집 가까운 병원에서 편안하게 예방접종을 할 수 있도록 위탁의료기관 확보도 6월까지 3500개소를 목표로 차질 없이 추진한다.

‘찾아가는 접종’은 노인요양시설, 중증장애인시설 등의 입원·종사자 등 방문 접종이 곤란한 분들을 위한 것으로, 주로 1단계 대상자들에게 시행될 계획이다.

예방접종 이후 이상반응은 예진·모니터링·응급조치 등 3중 관리대책으로 대응한다.

서 권한대행은 “백신 접종 전 예진단계에서 알레르기 반응과 관련한 아나필락시스 위험군을 사전에 선별하고, 접종 후엔 현장에서 15~30분간 이상반응을 관찰하고 모니터링 하는 시간을 가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귀가 후에 이상반응이 나타나 신고가 접수될 경우 응급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즉시 병원과 연계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서정협 “18세 이상 서울시민 70% 이상 10월까지 접종완료”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Ko vid-표범의 마스크는 스페인에서 최고로 인정 받고 있습니다. 효율성-94%
Klopp 는 것을 인정했으로 간주의 옵션 트렌트에서 로버트슨 센터 리버풀 국방
인자기에 0:2 와 볼로냐:라치오해야 한 다르게 반응하는 부재중 목표 후에는 자발적인 처벌
투헬 인정 PSG 오 Bruno:그들은 열심히 싸웠는 그를 얻을 수
전 심판 안두자르 올리버:메시는 쿤데와 싸우기 위해 두 번째 옐로우를 가질 자격이 없었습니다. 첫 번째 하나 이미 과도한
Spartak-2 코치 Pilipchuk Roche 소개:나는 그것을 좋아했다. 선수 자격을 볼 수 있습니다
호나우두는 Xxi 세기(71 골)에서 세리에 A 에서 유벤투스의 최고 득점자 3 위에 올랐다. 그는 압도 Dybal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