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성매매한 인천 미추홀구 공무원들 해임·강등 중징계

집단 성매매를 하다가 현장에서 적발된 인천시 미추홀구 공무원과 인천도시공사 직원들이 해임 등 중징계 처분을 받았습니다.

인천시 미추홀구는 최근 인천시 징계위원회에서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A 과장 등 미추홀구 5∼7급 공무원 4명에게 중징계 처분을 의결했다고 오늘(2일) 밝혔습니다.

이들 중 1명에게는 해임이, 3명에게는 강등 처분이 내려졌습니다.

또 같은 혐의로 기소유예된 B 팀장 등 인천도시공사 직원 3명도 공사 자체 인사위원회에서 1명은 정직 1개월, 2명은 감봉 3개월 처분을 받았습니다.

공무원 징계령에 따르면 징계는 파면, 해임, 강등, 정직, 감봉, 견책 등 6가지입니다.

이 중 파면, 해임, 강등, 정직이 중징계에 해당합니다.

앞서 A 과장 등은 올해 5월 10일 오후 11시쯤 인천시 연수구 한 유흥주점에서 술을 마신 뒤 인근 모텔에서 러시아 국적 접대부 여성들과 성매매를 한 혐의로 검찰에 넘겨져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습니다.

이들은 미추홀구 도화지구 내 공원 정비·조성 공사를 끝낸 뒤 함께 술자리를 가졌고 이후 성매매를 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당일 이들이 쓴 술값과 성매매 비용을 합친 금액은 모두 300만원으로 인천도시공사 소속 한 직원이 신용카드로 결제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검찰은 이들의 뇌물 수수와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에 대해서는 전 비용을 7명이 추후 똑같이 분담해 대가성이 없다고 보고 혐의 없음으로 불기소 처분했습니다.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