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서울 자치구 예산 1조 시대…강남·강서구 최초 유력

서울 자치구도 '예산 1조' 시대를 맞을 전망이다.

23일 서울 강남구의회에 따르면 구는 총 1조162억원 규모의 2020년도 세입·세출 예산안을 제출했다.

일반회계 9천745억원, 특별회계 417억원 등이다. 구의 내년 예산안 규모는 올해 예산 8천716억원에서 16.2% 증가했다.

강서구도 강남구와 함께 1조원 벽을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구는 올해보다 11.3% 증가한 1조99억6천만원 규모의 내년 예산안을 구의회에 제출했다.

강서구는 인구 60만명 규모로 서울에서 68만명의 송파구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사람이 거주한다.

송파구는 9천36억원의 내년 예산안을 구의회에 냈다. 올해 대비 11% 증가한 규모다.

강남구(54만명)와 인구 규모가 비슷한 노원구(53만명)는 9천716억원의 예산안을 준비 중이다.

대형 자치구들과 달리 내년에 처음으로 5천억원 선을 넘어서는 '미니 자치구'들도 있다.

서울에서 가장 작은 인구 13만명의 중구는 올해 대비 14.4% 늘어난 5천73억원, 25만명이 사는 금천구는 14.5% 증가한 5천279억원을 내년에 쓸 계획이다.

중구와 함께 '서울 최소 인구'를 다투는 16만명의 종로구는 4천683억원을 기록했다. 작은 규모지만 이 또한 지난해보다 10.93% 늘어났다.

서울 각 자치구의 구의회는 내달 중 본회의에서 구청이 제출한 예산안을 심의, 확정한다.

한편 서울시는 내년 예산안으로 역대 최대인 39조5천억원을 시의회에 제출한 상태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