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서울시 여성 43%, 디지털 성범죄 피해 경험했다

<앵커>

서울에 사는 여성 10명 가운데 4명이 디지털 성범죄 피해를 직·간접적으로 경험한 것으로 조사가 됐습니다.

한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시가 지난달 서울에 사는 여성 3,67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디지털 성범죄 피해를 직접 경험하거나 목격했다'는 전체의 43%로 나왔습니다.

피해 유형은 '원치 않는 음란물 수신'이 48%로 가장 많았고, 원치 않는 성적 대화 요구, 특정 신체 부위 사진 전송 요구가 그 뒤를 이었습니다.

직접 피해자의 66.6%는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았다고 답했는데, 무대응의 이유로는 처벌의 불확실성이 43%로 가장 높았습니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을 위해 4개 유관 단체와 함께 온·오프라인 통합지원 플랫폼을 가동합니다.

이 플랫폼에서는 온라인 익명 상담부터 소송 지원, 심리상담 연계까지 피해구제 전 과정을 일대일로 지원합니다.

---

직장 내 괴롭힘 의혹이 제기된 서울의료원이 5대 혁신 대책을 추진합니다.

서울의료원은 우선 직장 내 괴롭힘 방지를 위해 표준매뉴얼을 개발하고 감정노동보호위원회 신설을 추진합니다.

다양한 분야의 전문 인력으로 구성된 감정노동보호위원회는 문제 접수부터 처리와 구제까지 전 과정을 지원하고 처리 결과를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앞서 서울의료원 김민기 원장은 서울시에 사임 의사를 전달했습니다.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