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서울시 코로나19 확진자 오늘 7명 늘어…누계 1436명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서울시는 13일 오후 6시 기준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7명 늘어 누계 1436명이 됐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를 감염 경로별로 보면 관악구 음식점 모임 관련이 1명(총 5명), 다른 시·도 확진자 접촉이 1명이다. '기타'로 분류된 사례는 4명, 감염 경로를 확인 중인 사례는 1명이다.

자치구별 발표에 따르면 동작구와 종로구, 금천구, 서초구 등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동작구 흑석동에 사는 70대(동작 63번)는 이달 3일부터 발열과 어지러움 등 증상이 있었는데 12일 검사받아 13일 확진됐다. 감염 경로는 관악구 확진자 접촉으로 추정됐다.

종로구 신규 확진자(종로 24번)는 11일 확진된 성동 51번을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성동 51번이 일한 중구의 한 회사와 관련해 다른 직장 동료 1명과 종로 24번을 포함해 현재까지 총 3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금천구 신규 환자(금천 34번)의 감염 경로는 조사 중이다. 그는 이달 2일 증상이 나타났고, 12일 검사받아 13일 확진됐다.

서초구는 신규 확진자(서초 61번)를 상대로 역학조사 중이며 조사가 끝나는 대로 내용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Football news:

하지는 Viitorul 의 코치로 사임했다
카림 벤제마:호날두의 게임은 나에게 축구를 사랑했다
산체스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자신의 계약을 깨고 무료로 인터을 위해 떠날 것이다. 그것은 연간 7 백만 유로를 받게됩니다
로타로 마르티네즈:우리는 인터을 위해 가능한 모든 것을 할 것입니다
알버트 페레:바르셀로나는 메시의 독립이 될 필요가있다. 다른 사람은 더 재생해야합니다
유브에 대한 소문의 콘테:이 신문의 편집장뿐만 아니라,이 글을 쓴 사람을 고소합니다
파 컵의 실패에 오바 메양:그것은 우리가 그것을 할 방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