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승강기 안전 검사 보름 만에 '추락 사고'…대책 시급

<앵커>

최근 전동 스쿠터 추락사고가 발생한 대구 지하철역 승강기는 보름 전에 안전검사를 마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그러나 안전기준을 통과하고도 전동스쿠터의 충격을 견디지 못한 것으로 드러나 재발 방지를 위한 안전대책 마련이 시급합니다.

한현호 기자입니다.

<기자>

사고가 난 승강기입니다.

승강기 아래쪽 문턱에 설치된 문 이탈방지 장치가 떨어져 나갔습니다.

전동스쿠터와 충돌하면서 발생한 충격을 버티지 못한 겁니다.

취재 결과 이 승강기는 보름 전인 지난 9일 한국 승강기 안전 공단의 정기검사를 통과했습니다.

[김승룡/한국승강기안전공단 문화홍보실장 : 동일한 조건으로 충격을 가했을 때 버틸 수 있는 구조물을 현장에 그대로 설치하게 돼 있거든요. 그게 그대로 설치가 되고 거기에 대한 안전인증 표지가 부착돼 있는 것을 보고 설치상태 등을 확인해서 종합적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승강기 문은 체중 65kg 성인 2명이 시속 10km로 충돌해도 버틸 수 있게 설계됐습니다.

하지만 이번 사고에서 보듯이 성인이 타면 약 200kg에 이르는 전동스쿠터의 무게와 속도라면 이탈방지 장치가 버티기 힘들다는 겁니다.

이 때문에 안전기준 강화 필요성이 제기되지만, 단순히 문 교체를 넘어 내부 재설계를 거쳐야 해 법 개정과 막대한 비용이 들어갑니다.

따라서 현재로서는 스스로 주의할 수밖에 없다는 얘기입니다.

여기다 고령의 이용자 혼자 전동스쿠터를 조작해 승강기를 타기도 쉽지 않습니다.

사고가 난 승강기 구간입니다.

전동휠체어나 스쿠터를 탄 승객이 승강기를 이용하려면 문과 가까이 붙어서 버튼을 눌러야 하는데 실제로 조작 미숙으로 문과 부딪히는 경우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버튼이 설치된 벽면부터 승강기 문까지 거리는 불과 40cm, 사고가 난 전동스쿠터의 전장이 1.3m인 점을 감안하면 승강기 문 앞까지 바짝 붙어야 버튼을 누를 수 있습니다.

[박준연/휠체어 장애인 활동보조인 : 직접 조종하시는 분 같은 경우 문을 누가 잡아 줘야지 충돌을 하지 않고 들어갈 수 있는데 안 잡아주면 부딪히는 경우가 간혹 있습니다.]

장애인편의법에는 장애인 승강기 스위치를 설치할 때 0.8m 이상 1.2m 이하 높이 기준만 있고 문과의 거리에 대한 기준은 없는 실정입니다.

전동스쿠터의 승강기 추락사고 재발 방지를 위한 안전장치 마련이 시급합니다. 

Football news:

알레그리는 첼시 코치 후보 목록에 없습니다. 투헬이 좋아하는,Rangnik 은 백업 옵션
데 브라 윈은 부상 때문에 4~6 주를 놓칠 것이다. 그는 재생되지 않으로 리버풀과 Tottenham,아마
지단의 조수:레알 마드리드의 모든 패배는 비판을 불러 일으킨다. 우리가 알고있는 어떻게 반응하는
미용실'Union 비판 Promes 및 Labiad 을 축하하기위한 목표로서의 스타일로 헤어 스타일이다:그들은 완전히 현실
첼시에 대한 피아존:3-4 임대 후,나는 이것이 단지 사업이라는 것을 깨달았다. 힘들었지만,나는 그것을 후회하지 않습니다
리버풀의 결과는 이상이다. 외침에 속지 마십시오-(이 우승을 요할 수 있지만)위기가 너무 글로벌 없습니다 Klopp 의 결과에 Showsport 의 감정적 반응
레스터에 있는 중지에 대한 협상의 대출 에릭슨박 때문에 높은 연봉 플레이어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