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신학기 학교안전 점검 18일부터 실시한다


신학기를 앞두고 학교안전 점검이 실시된다. 전국 학교를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응 태세도 들여다본다.

교육부는 18일부터 다음달 13일까지 학교안전 점검을 실시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교육부 차관 이하 실·국장이 초·중등학교와 대학교 현장을 직접 방문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초·중등학교는 시·도부교육감, 국립대학은 대학 사무국장이 참여한다. 교육부 간부별로 담당 학교가 지정됐다.

이번 점검은 통학안전, 미세먼지 등 공통적인 대응이 필요한 분야와 지역 맞춤형 점검으로 구분해서 진행한다. 통학안전의 경우 학교 내·외부 통학로 안전 확보, 통학 구간 공사로 인한 위험 관련 조치사항 등을 집중해서 본다.

미세먼지 대응은 공기정화장치 점검, 소화기와 소화시설 상태, 조리장 관리 실태 등을 점검한다. 특히 이번 점검에서는 코로나19 대응 태세가 포함됐다. 학교 현장의 개인 위생교육 준비 상황과 대학의 중국 입국 유학생 관리 실태 등을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지역별 맞춤형 점검에서는 식약처·경찰청·기상청·교육부 산하기관 등의 자료를 분석해 시·도별 취약 요소를 들여다보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올해는 시도교육청의 취약한 안전 분야를 맞춤형으로 집중 점검함으로써 안전사고를 효율적으로 예방하겠다”며 “학교가 가장 안전하고 곳이 될 수 있도록 교육청, 대학과 공동으로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도경 기자 yido@kmi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