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속보] 중국, 750억달러 규모 미국산 제품에 ‘보복 관세’ 부과

미국 추과 관세 부과에 대한 보복적 성격
5078개 제품에 5% 내지 10% 관세 부과
“미 일방주의 대응…중 권익 보호위한 것”

중국 상무부는 23일 미국산 농산물과 원유 등 750억달러(약 90조8250억원)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보복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6월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주요20개국(G20) 정상회담 당시 만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모습. <한겨레> 자료사진

중국 상무부는 23일 미국산 농산물과 원유 등 750억달러(약 90조8250억원)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보복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6월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주요20개국(G20) 정상회담 당시 만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모습. <한겨레> 자료사진

중국이 미국산 농산물과 원유 등 750억달러(약 90조8250억원)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추가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밝혔다. 미국이 오는 9월부터 중국산 제품에 추과 관세를 부과한다고 발표한 대 대한 보복 조처로, 미-중 무역전쟁이 격화되는 모양새다. 중국 국무원 관세세칙위원회는 23일 미국산 농산물과 원유, 소형 항공기, 자동차 등 5078개의 제품에 대해서 5% 내지 10%의 관세를 부과할 계획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미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부과는 품목별로 다음달 1일과 12월15일 두차례에 나눠져 시작된다. 관세세칙위원회는 “이번 조처는 미국의 일방주의와 보호주의에 대응해 다자 무역체제와 중국의 합법적인 권익 보호를 위한 것”이라며 “중국 해관법과 대외무역법, 수출·입 관세 조례에 근거해 이뤄졌다”고 밝혔다. 관세세칙위원회가 이날 보복 관세 부과 조처를 발표하기 직전 중국 관영 <환구시보>의 후시진 총편집장은 트위터에 “중국산 제품에 대한 미국의 관세 조치에 맞서 중국이 추가적인 보복을 실행할 예정”이라는 글을 올린 바 있다. 그는 이 트위트에서 “중국은 (미국에) 반격할 탄약이 있다”며 “미국 쪽은 고통을 느끼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국 정부가 미국산 제품에 관세 부과에 나선 것은, 지난달 말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미·중 고위급 무역 협상이 성과 없이 끝난 이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9월1일부터 3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10%의 관세를 부과한다고 발표한 데 대한 보복 조처의 성격을 띈다. 다만 미국 무역대표부는 이달 13일 다시 휴대전화, 노트북(랩톱), 피시(PC) 모니터 등 정보통신(IT) 제품의 경우 관세 부과 시점을 9월 1일이 아닌 12월 15일로 늦춘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정애 기자 hongbyul@hani.co.kr
All rights and copyright belongs to autho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