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속보] “文, 뻔뻔하다” 맹비난한 날…北, 발사체 2회 또 발사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11일 공개한 발사체 발사 장면. 북한은 전날인 10일 새벽 함경남도 함흥 일대서 미상의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

북한이 16일 미상 발사체 2발을 동해상으로 또 발사했다. 북한은 지난달 25일과 31일, 이달 2일·6일·10일에 이어 이번까지 20여일 동안 발사체를 총 여섯 차례 발사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오늘 아침 강원도 통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를 2회 발사했다”며 “우리 군은 추가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같은 날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은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문 대통령을 “뻔뻔스러운 사람”이라고 원색적으로 비난하면서 “우리는 남조선 당국자들과 다시 마주앉을 생각도 없다”고 말했다.

또 “남조선당국은 이번 합동군사연습이 끝난 다음 아무런 계산도 없이 계절이 바뀌듯 저절로 대화국면이 찾아오리라고 망상하고 있다”면서 “앞으로의 조미(북미)대화에서 어부지리를 얻어보려고 목을 빼 들고 기웃거리고 있지만 그런 부실한 미련은 미리 접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한·미 연합훈련과 최근 국방부가 발표한 국방중기계획을 잇달아 언급하며 “명백한 것은 이 모든 것이 우리를 괴멸시키자는데 목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판문점 선언 이행이 교착상태에 빠진 것을 “전적으로 남조선 당국자의 자행의 산물”이라고 평가하며 “자업자득일 뿐”이라고도 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5일 열린 제74회 광복절 경축식에서 “남북미 모두 북·미 간의 실무협상 조기 개최에 집중해야 할 때”라며 “불만스러운 점이 있다고 하더라도 대화의 판을 깨거나 장벽을 쳐 대화를 어렵게 하는 일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All rights and copyright belongs to autho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