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손경식 경총회장 “洪부총리에 이재용 사면 건의”

“글로벌 반도체 경쟁 상황 심각, 경제단체 한뜻… 간곡히 전달”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이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을 공식 건의했다고 16일 밝혔다.

손 회장은 이날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부총리·경제5단체장 간담회를 마치고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경총은 이재용 부회장의 사면을 건의했다”며 “글로벌 반도체 경쟁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서 이 부회장의 리더십이 필요하다는 취지로 의견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경총에 따르면 이날 사면 관련 건의에 대해서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한국무역협회, 대한상공회의소, 중소기업중앙회 등 나머지 단체들과 사전 조율은 없었지만 손 회장의 건의 당시 타 단체장들도 긍정적인 분위기를 내비쳤다고 전해졌다. 이에 대해 홍 부총리는 “잘 전달하겠다”고 답변했다고 손 회장은 밝혔다.

앞서 손 회장은 최근 언론매체 인터뷰에서도 “지금 이 부회장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한 시기”라며 이 부회장의 사면 필요성을 강조했다. 오규석 부산 기장군수는 2월 대통령에게 보내는 호소문을 통해 이 부회장 사면을 요구한 데 이어, 이달 15일 재차 사면 호소문을 대통령에게 발송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서 경제단체장들은 반도체 공급 부족 문제와 중대재해처벌법 등 각종 현안에 대한 재계 의견을 정부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손 회장은 “미국에선 대통령이 반도체 산업을 일으키겠다고 나서고 있다. 우리도 공백이 있으면 안 되는데 걱정”이라며 “한국이 반도체 강국인데 위치가 바뀐 것 같다. 자칫 우리 자리를 뺏길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중대재해처벌법과 관련해 건의했고 정부에서도 경제장관회의에서 논의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곽도영 기자 now@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손경식 경총회장 “洪부총리에 이재용 사면 건의”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첼시는 무패 행진을 7 경기로 연장했다. 다음-아스날과의 경기
라힘 스털링:나는 명백한 형벌을 가졌다. 왜 설정되지 않았는지 모르겠다
레알 마드리드가 될 수있는 기회를 가지고 지도자의 라 리가-감사를 바르셀로나의 완벽한 영으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토마스 투첼:시티가 페널티킥을 득점했다면 컴백의 기회는 없었을 것입니다. 첼시의 반응에 충격을 받았습니다
부스 케츠 진단을 받았 골절된 상 턱
투첼은 과르디올라에서 두 차례 연속 승리를 거두었습니다. 챔피언스 리그 결승전-5 월 29 일
아스날은 5 년 연속 프리미어 리그 상위 4 위를 차지하지 못했다. 이번 시즌 FA 컵에서 4 위를 차지한 아스날 결승전은 벵거 감독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