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송병기 이름 두 차례나 숨긴 경찰…검찰, 경위 조사 중

<앵커>

이번에는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 속보 살펴보겠습니다. 울산시장 관련 비리 내용을 제보한 사람으로 지목된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을 경찰이 과거 조사할 때 두 차례나 이름을 숨겨줬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검찰은 이름을 숨긴 이유가 석연치 않다고 그 배경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 소식은, 전형우 기자입니다.

<기자>

2017년 10월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김기현 시장 관련 비위 의혹을 청와대 행정관에게 전달한 지 두 달 뒤 해당 첩보는 울산 경찰에 이첩됐습니다.

울산 경찰은 한 달 뒤인 지난해 1월 송 부시장을 찾아가 면담 조사했습니다.

정식 조사가 아니어서 조서가 아닌 수사보고서만 작성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런데 2018년 3월 16일, 경찰이 울산시장 비서실 등을 압수수색할 당시 압수수색 영장에 송 부시장의 진술 내용이 들어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실명이 아닌 퇴직공무원 김 모 씨로 익명 처리된 상태였습니다.

압수수색 이틀 뒤 경찰은 송 부시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는데 이때도 퇴직공무원 김 모 씨로 가명 처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두 차례나 이름을 숨긴 겁니다.

경찰은 이에 대해 "송 부시장의 경우 조사받기를 꺼려서 가명처리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성폭력 사건처럼 민감한 범죄 관련자거나 보복 우려가 있는 것도 아닌데 가명 처리한 것이 일반적이지 않다고 보고 있습니다.

경찰이 처음부터 청와대에서 하달받은 첩보의 제공자가 송 부시장이라는 걸 알고 이를 감추기 위해 이름을 숨긴 건 아닌지 의심스럽다는 겁니다.

검찰은 또 황운하 청장이 울산지방경찰청장으로 부임한 뒤 기존 김기현 시장 관련 수사팀을 교체한 과정도 석연치 않다고 보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하성원)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