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숯 1800톤 보관’ 김포 공장서 화재… 인명피해 없어

2일 오후 8시59분쯤 경기도 김포시 대곶면의 한 숯 유통 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2일 오후 8시59분쯤 경기도 김포시 대곶면의 한 숯 유통 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작업 중이다.

이 불로 현재까지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으나 공장에 보관 중이던 참숯 1800t 가운데 1500t가량이 탄 것으로 확인됐다.

소방당국은 소방관 60여명과 지휘차 등 장비 25대를 투입해 진화 작업을 벌인 끝에 오후 10시22분쯤 큰 불길을 잡고 초기 진화를 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불이 난 공장은 숯을 저장하고 유통하는 곳”이라며 “완전히 진화되는 대로 재산 피해 규모와 화재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더 보기

Football news:

Bailly 는 계약 갱신을 거부 한 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떠날 수있었습니다. 그는 경기 시간에 불만이 있습니다
Pep 가르디올라:도시를 도달 할 것이 준결승하지 않는 경우 같은 실수를 했다 리옹
케인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또는 맨 시티로 이사하기를 원합니다. PSG-에서 부과하 는 클럽에서 영국
호나우두 떠날 수 있는 경우 유벤투스 클럽 자격을 주지 않는 챔피언스리그
인종 차별 스캔들에 대한 디아카비:이야기는 끝나지 않았습니다. 내가 원하는 칼라 처벌
하키미 요원:인테르가 여전히 챔피언스 리그에서 뛰고 있었다면,그들은 끝까지 끝까지 갔을 것입니다. 그는 좋다
Psg 는 Mbappe 가 계약을 갱신하지 않으면 Sancho 에 서명 할 수 있습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유지에 관심이 미드필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