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수요팽창 중 잇단 공급망 타격…앞길 막막 ‘차량용 반도체’

화재·지진·한파·정전·가뭄…수요예측 잘못도 한몫
“구조적 요인…해결 어렵다”, 올해 내내 쇼크심화

미국 텍사스 한파와 정전, 동시에 겹친 일본 후쿠시마 지진, 여기에 덮친 대만의 겨울 가뭄…. 그야말로 모든 것이 한데 엉키면서 전세계적으로 차량용 반도체 부족 현상이 극심하다. 올해 내내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 쇼크가 심화할 거라는 전망이 대세를 이룬다. 산업통상자원부는 4일 “차량용은 수익성과 반도체 설비능력 등 구조적 요인을 고려할 때 근본적 해결이 어렵다”라고 공식 발표했다. 외신 등에 따르면, 미 텍사스주 ‘오스틴 제조업협회’ 에드워드 랏슨 최고경영자는 “오스틴 반도체 공장들의 가동 재개가 지연되고 있다. 5개월 뒤까지도 자동차 회사에 여파가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미국에 불어닥친 기록적인 한파로 전력 공급이 끓기면서 삼성전자 오스틴 공장은 셧다운 상태가 2주 넘게 이어지는 중이다. 이 공장은 스마트폰 등에 쓰이는 반도체뿐 아니라 테슬라 전기차 등에 차량용 반도체도 공급하고 있다. 인근에 있는 차량용 반도체 기업 엔피엑스(NXP)와 인피니온도 가동을 멈춘 건 마찬가지다. 전력은 대부분 복구됐지만 수도관 동파 등으로 발생한 물 공급 문제가 재가동을 어렵게 하는 상황이다.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 조짐은 이미 지난해 12월부터 나타난 바 있다. 같은해 10월 화재로 일본 미야자키현에 있는 아사히카세이 차량용 반도체 공장이 멈춰서면서부터다. 아사히카세이는 이라바키현에 있는 또다른 반도체 업체 르네사스일렉트로닉스 공장에 생산을 위탁했으나, 지난달 이 지역에 지진이 발생하면서 이마저도 생산이 멈췄다. 결국 최근 한 두달 동안 차량용 반도체 공급은 세계 1, 3위 파운드리업체인 대만의 티에스엠시(TSMC)와 유엠시(UMC)가 떠안게 됐다. 두 회사는 주력인 스마트폰용 반도체 양산 비중을 줄이며 차량용 반도체 공급에 뛰어들었지만 최근엔 또다른 자연 재해로 난관에 빠진 상황이다. 가뭄에 따른 물 부족으로 생산 차질 위험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대만 정부가 두 회사 공장이 있는 대만 중북부 지역 공업용수 사용을 7~11% 줄일 것을 요구했는데, 티에스엠시 공장은 이 사업장이 위치한 사이언스파크 물 사용량의 10.3%를 쓰고 있다. 공급 부족이 자연재해 때문만은 아니라는 분석도 있다. 케이티비(KTB)투자증권의 김양재 연구위원은 최근 펴낸 보고서에서 “코로나 사태로 완성차 업체와 모듈 공급업체들의 잘못된 수요 예측도 반도체 공급 부족의 한 원인”이라고 짚었다. 자동차 업체마다 소비 위축을 우려해 부품 주문을 줄였고, 반도체 업체들도 여기에 맞춰 자동차용보다는 PC·모바일 등 정보기술(IT) 제품에 생산 비중을 높였다는 것이다. 기대를 뛰어넘는 전기차 수요 급증도 한 요인이다. 자동차에는 200~300개의 반도체가 들어가는데, 전기차는 전력제어시스템과 센서 등이 증가하면서 내연기관차에 견줘 반도체가 2배가량 더 필요하다.
차량용 반도체는 수익성이 매우 낮다. 칩 한개 가격은 겨우 2달러 안팎으로, 자동차 1대당 들어가는 반도체 총단가는 400~600달러(차량가격 대비 2~3%) 수준이다. 반도체 업체 쪽에서 보면 차량용 생산·판매는 수익성이 낮은터라 PC·스마트폰 고객사에 견줘 후순위로 밀릴 수 밖에 없다. 시장 공급이 갈수록 빡빡해지자 완성차업체들은 1년치 차량용 반도체 재고 물량 축적에 경쟁적으로 나서고 있다. 한국투자증권은 “다른 경쟁사들이 12월부터 차량용 반도체 부족으로 간헐적 감산에 나섰지만 현대·기아차는 선제적인 재고 축적 덕분에 가동 중단 시점을 늦추고 있다”며 “4월부터는 일부 차종 감산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삼성증권은 “자율주행 칩까지 장착되기 시작하면 전기차 1대당 반도체 가격은 2000~3000달러까지 상승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조계완 기자 kyewan@hani.co.kr

Football news:

메 수트 오질:레알 마드리드는 라 리가 타이틀에 대한 즐겨 찾기입니다. 벤제마-최고의 스트라이커 선수권 대회의
Bixant Lizarazu:벤제마는 최고의 선수 중 하나의 역사에서 프랑스어 축구
신중한 라인업은 전반전에 바르카를 다치게하고 올인을하도록 강요했다. 하반기=재미
메시는 호나우두가 유브로 출발 한 후 레알 마드리드를 상대로 득점을 기록하지 않는다. 에서 마지막 클라시코 전송 전에,양을 얻었
Clasico 후 Modric-Pique:심판이 불평하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그렇죠?
올해의 배우는 영어 리그 1:공을 머리에서 상대의 척지 않았는지 그를
쿠만 pro1:2 와 레알 마드리드:바르셀로나는 불운이었기 때문에 잘못된 결정의 심판 V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