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태풍 영향권 경남, 아직 큰 피해는 없어

침수 등 작은 피해 신고는 속출
김경수 지사 "끝까지 철저 대응"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홍정명 기자= 20일 경남도청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김경수(오른쪽) 도지사가 도청 실·국장과 시·군 부단체장이 참여한 가운데 태풍 대비 긴급점검 영상회의를 주재하고 있다.2019.07.20.(사진=경남도 제공)  photo@newsis.com
【창원=뉴시스】홍정명 기자 = 경남도는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의 세력이 예상보다 빨리 약화하면서 20일 오후 2시 현재 큰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도와 시·군은 태풍과 대조기(조수 간만의 차가 가장 큰 시기)가 겹치는 해안가 저지대는 침수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고 보고, 주차차량 이동, 필요 시 신속한 주민 대피 등 조치를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기상청은 현재 경남 양산·밀양·김해 등 3개 시·군에 호우경보, 창원 등 15개 시·군에는 호우주의보를 유지하고 있는 상태다.

또 창원·남해·고성·거제·사천·통영·하동 등 7개 시·군은 강풍주의보를 발효했다.

앞으로도 시간당 50~100㎜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으며, 일부 지역은 내일 오후까지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했다.

20일 오전 10시 기준 누적강수량은 거제 267.7㎜, 양산 241.3㎜, 김해 237.5㎜, 통영 219.9㎜, 하동 203.3㎜, 남해 193.8㎜, 남해 191.7㎜, 창원 180.5㎜, 진주 133.6㎜ 등을 기록하고 있다.

경남도와 소방당국에 따르면 아직 큰 피해는 없지만, 건물 지하 침수, 외벽 간판 파손 등 작은 피해는 이어지고 있다.

현재까지 공공시설 도로 침수 및 유실 피해는 거제, 통영, 산청, 함양 등 5개소에서 발생했고, 사유시설에서는 통영 1곳, 거제 2곳에서 주택 침수 피해를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가로수 쓰러짐·건물 외벽 간판 파손 등도 50여건 접수됐다.

교통사고와 감전사 사고도 발생했다.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홍정명 기자= 제5호 태풍 다나스의 영향권에 든 20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내서읍 광려천천에 계속에서 내려온 황톳물이 넘칠 듯이 흐르고 있다.2019.07.20. hjm@newsis.com
20일 오전 1시 50분께 진주 초전동 모 공원 인근 도로를 주행하던 승용차가 가로수를 충돌해 타고 있던 4명이 다쳐 병원으로 이송했고, 2명은 중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19일 오후 8시 36분께는 김해 삼계동 한 사거리에서 승용차 등 3중 추돌사고로  4명의 부상자가 발생해 구조·응급처치 후 병원으로 이송됐다.

또 같은 날 오후 9시 20분에는 밀양시 삼랑진읍 한 마을 인근 비닐하우스에서 전기작업을 하던 60대 남자가 감전으로 추정되는 사고로 숨졌다.

한편, 경남도는 이날 오전 김경수 도지사 주재로 도청 실·국장과 시·군 부단체장이 참여하는 태풍 대비 긴급점검 영상회의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김 지사는 "태풍이 예상보다 약해졌다고 하지만 긴장의 끈이 풀어질 때가 가장 위험하다"면서 "마지막까지 태풍 경로, 폭우 상황 등을 모니터링해 도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를 철저히 해 달라"고 주문했다.

또한 "상습침수 구역, 산사태 우려 지역 등은 인명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이번 기회에 부족한 부분은 더 효율적인 대처 방안을 찾아서 철저하게 시스템과 매뉴얼을 점검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산사태나 계곡, 야영장 등 취약지역 재해 경고가 신속하게 제대로 전달될 수 있도록 통신회사들과 협력해서 시스템 구축에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hjm@newsis.com

Football news:

Бав 바이에른은 13 시간 동안 독일의 금 두 배를 수상했다
Neuer 는 바이엘과 독일 컵 결승전에 지원을 제공했다
사리 토리노와 약 4:1:쥬브는 몇 가지 목표 후 보안의 잘못된 감각을 가지고 있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나는 내 자신감을 회복하기 위해 프리킥에서 점수를 할 필요가 있었다
축구 후,버폰 학교로 돌아갑니다. 그는 한 번 거짓 졸업장에 대한 감옥에 직면했다
호날두는 프리킥에서 유벤투스의 첫 번째 골을 넣었다. 43 시도가 있었다
호날두는 한 시즌에 세리에 A 에서 유벤투스에 대한 25 골을 넣으려면 59 년 만에 처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