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태풍 '타파', 600㎜ 폭우 몰고 온다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제17호 태풍 타파(TAPAH)가 주말에 제주와 부산 앞바다를 지나며 많은 비를 뿌릴 것으로 보인다.

20일 기상청에 따르면 타파는 22일 낮 동안 제주도 동쪽 바다를 통과해 같은 날 밤 부산을 스치듯 지난 뒤 동해로 빠질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 중심이 제주도에 가장 가까운 시점은 오후 3시께로 동남쪽으로 80㎞, 부산에 가장 가까운 시점은 같은 날 오후 10시께로 역시 동남쪽으로 30㎞ 거리 떨어진 곳이다.

이때 타파는 강풍 반경 330㎞, 최대 풍속 초속 35m의 강한 중형급 태풍으로 발달할 것으로 보인다.

21일에는 태풍 전면에서 북상하는 비구름대, 22∼23일에는 태풍의 영향으로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제주 산지에 최대 600㎜, 경상 동해안에 최대 400㎜ 이상의 비가 쏟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나머지 지역의 같은 기간 예상 강수량은 경상 동해안 400㎜ 이상을 비롯해 강원 영동·경상도·전남·울릉도·독도 등은 100∼300㎜다.

바람도 강하게 분다. 제주와 남해·동해안 지역에는 최대 순간 풍속이 초속 35~45m의 강풍이 불 것으로 보인다. 초속 35m 이상이면 달리는 기차가 전복될 수 있는 강도다.

기상청은 22일 오전부터 23일 새벽까지가 이번 태풍 최대 고비일 것으로 내다봤다.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