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항암치료환자 피부건조 ‘맞춤형 보습제’ 써보세요


암에 걸리면 우리 몸은 많은 것이 변한다. 특히 항암치료 중인 환자들은 피부가 건조해지고 가려움을 느끼기 십상이다. 항암제의 독성으로 인해 피부의 유분량이 줄어들기 때문이다. 일반 보습제로는 항암 환자들에게 흔한 피부 건조를 해결하기 어렵다.

이에 국내 대학병원과 화장품 기업이 암 환자들을 위한 맞춤형 보습제를 공동 개발하고 효과를 규명하는 연구 논문을 최근 미국 피부과학회지에 발표했다.

삼성서울병원 안진석 교수팀과 아모레퍼시픽은 유방암으로 항암 치료 중 피부 건조 증상이 새로 생겼거나 심해졌다고 호소한 176명을 맞춤형 보습제 사용군(59명), 일반 보습제 사용군(61명), 본인 사용 제품 유지군(56명)으로 나눈 뒤 하루 두 번씩 바르도록 했다. 이어 항암치료 1개월 후 건조감으로 인한 불편감과 삶의 질을 측정했다.

그 결과 기존 보습제 사용군은 27.9%가 심한 건조증을 호소한 반면 맞춤형 보습제 사용군에서는 이 비율이 8.5%에 그쳤다. 뺨 부위 유분량 유지에도 효과가 있었는지 측정한 결과 맞춤형 보습제 사용군에서 다른 두 그룹 대비 유분량이 높게 나왔다.

연구팀은 2014년 항암치료에 따른 피부 건조증의 원인이 유분량 감소라는 사실을 밝혀낸 뒤 고함량 세라마이드(세포 분화·성장·사멸에 관여하는 지질) 성분의 맞춤형 보습제를 개발했다.

안진석 교수는 6일 “암 치료 과정에는 피부 상태가 변하거나 탈모 등이 생겨 심적 고통을 흔히 겪는다”며 “특히 항암치료 중 피부가 건조해 고민이라면 일반 보습제 보다는 맞춤형 보습제 사용이 적극 권장된다”고 설명했다.

보습제는 샤워나 목욕 뒤 바로 발라 주는 것이 좋다. 피부가 촉촉할 때 발라줘야 수분 손실을 막는다. 하루 2번 사용이 적당하다. 또 목욕할 때는 미네랄 오일이나 베이비 오일을 물에 몇방울 떨어뜨리면 도움된다. 목욕 시 피부는 박박 문지르지 말아야 한다. 칼로 된 면도기 보다 전기 면도기를 쓰는 것이 좋다. 건조한 찬바람이나 열 노출은 피한다. 알코올 성분이 함유된 향수나 스킨은 피한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