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홍콩 시위대 또 경찰이 쏜 실탄 맞고 쓰러져…시민들 ‘분노’

경찰이 쏜 실탄에 맞아 쓰러지는 시위대.SCMP캡처

홍콩 경찰이 또 시위대에 실탄을 발사해 한 명이 쓰러졌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보도했다.

SCMP 등에 따르면 11일 오전 7시 20분쯤 홍콩 사이완호 지역에서 시위자를 검거하던 한 경찰이 몸싸움을 벌이다 다른 시위자가 다가오자 그를 향해 실탄을 발사했다.

현장 영상에 따르면 총에 맞은 시위자는 도로 위에 쓰러졌고, 경찰은 총에 맞은 시위대를 제압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분노한 시민들은 경찰을 향해 “살인자”라고 외쳤다. 경찰은 이날 모두 3발의 실탄을 발사했다고 SCMP는 전했다.

홍콩에서는 시위 현장에서 최루탄을 피하려다 추락한 홍콩과기대 2학년생 차우츠록씨가 사망하자 경찰에 대한 반감이 고조되고 있다.

차우 씨는 지난 4일 오전 1시쯤 정관오 지역 시위 현장 부근 주차장 건물 3층에서 2층으로 떨어져 머리를 심하게 다쳤다. 이후 두 차례 수술을 받았으나 결국 8일 오전 숨졌다.

이후 9일에는 홍콩 시내에서 10만명이 모인 추모식이 열렸으며 10일에도 추모 행사와 함께 경찰의 폭력 진압을 규탄하는 시위가 격렬하게 벌어졌다. 시위는 11일 오전에도 이어졌다.

앞서 지난 1일 시위에서도 18세 남학생이 경찰이 쏜 실탄에 가슴을 맞는 사건이 발생했었다.

베이징=노석철 특파원 schroh@kmib.co.k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