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TV조선 가이드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오는 30일 오후 8시에 방송되는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이 찾은 곳은 대전이다. 허 화백이 기억하는 대전은 후후 불며 후루룩 맛봤던 대전역 가락국수 한 그릇이 유일하다.

첫 집은 숙성한 총각무를 넣은 오징어 찌개를 파는 곳인데 허리가 굽은 할머니가 수십 년째 맛을 지키고 있다. 한참을 기다려 받은 음식은 군내 나는 총각무 반찬 하나에 오징어 찌개가 전부인데, 웬일인지 주변 손님들이 그 총각무를 찌개에 넣고 먹는다. 반신반의하며 따라 하니 찌개가 얼큰하고 시원한 맛으로 변해 숟가락을 놓을 수 없다.

이 집과 마주 본 고깃집은 53년 된 식당으로 기름때 하나 없이 깨끗하게 유지되고 있다. 메뉴는 연탄에 구운 불고기 하나. 느끼한 고기를 찍어 먹는 간장소스가 비법인데, 사장님은 딸에게도 알려주지 않았던 맛의 비밀을 허 화백에게 귓속말로 속삭이다 그만 옷깃에 달린 마이크를 타고 제작진에게 들키고 만다.

대전의 맛으로 유명한 두부 두루치기도 맛본다. 원조집으로 유명한 식당을 찾아 음식의 유래를 들으며 술 한 잔을 곁들인다. 대전식 칼국수는 칼국수에 양념장을 섞은 비빔칼국수를 자주 먹는다고 하는데 단맛 없이 새콤해 입맛을 당긴다.

해가 진 대전 거리에서 가락국수 포장마차를 찾아 예전만큼 추억은 덜하지만 훨씬 맛있는 한 그릇을 맛본다. 또 주택가 숨은 식당에서 아삭아삭한 콩나물밥 한 그릇을 뚝딱 비운다.

All rights and copyright belongs to autho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