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文, 3백 명과 '국민과의 대화'…"지소미아 마지막까지 노력"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과의 대화에서 한일 군사정보 보호협정, 지소미아가 종료돼도 일본과 안보 협력은 계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부동산 문제에는 자신 있다는 입장도 밝혔습니다.

정유미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미리 선정된 국민 패널 3백 명 가운데 스쿨존 횡단보도에서 숨진 김민식 군의 어머니에게 첫 번째 질문권을 줬습니다.

[박초희/故 김민식 군 어머니 : 어린이가 안전한 나라, 2019년에 꼭 이뤄지길 약속 부탁드립니다.]

검찰개혁에 관한 질문에 문 대통령은 조국 전 장관 지명 얘기를 먼저 꺼내며 거듭 사과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지금이 검찰 개혁에 있어 쉽게 오지 않을 좋은 기회라며 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 신설 필요성을 역설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야당을 탄압하려고 하는 거 아니냐, 이렇게 말씀들을 하시는데 아니 고위 공직자의 거의 대부분은 다 정부 여당이지 않겠습니까?]

종료가 임박한 지소미아에 대해서는 "마지막 순간까지 노력할 것"이라면서도 일본의 태도 변화가 없다면 종료가 불가피하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지소미아가 종료되는 한이 있더라도 우리는 일본과 안보상의 협력은 해나갈 것입니다.]

예정된 시간을 넘기며 다문화 가정과 장애인, 탈북자 등 각계각층에서 절실한 호소와 다양한 질문들이 나왔고 부동산 문제도 빠지지 않았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부동산 문제는 우리 정부에서는 자신 있다고 좀 장담하고 싶습니다. 성장률에 어려움을 겪더라도 부동산을 경기부양 수단으로 사용하지 않겠다는 굳은 결의를 가지고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 임기에 대해 부정 평가도 많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 남은 임기, 같은 방향으로 계속 노력해 나겠다고 밝혔습니다.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