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文대통령, 18일 오전 8시40분 北으로 출발…“도착 첫날부터 정상회담”

이어 환영예술공연-환영만찬 계획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평양에서 첫 정상회담을 갖는다.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17일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서울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먼저 임 실장은 “문 대통령과 수행원들은 오전 8시40분에 성남 공항을 출발하게 된다. 성남공항에서 별도의 행사는 계획돼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임 실장은 “오전 10시에 평양순안국제공항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공항에서 공식 환영 행사 있을 예정이고 오찬 후에는 첫번째 남북정상회담이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상회담이 진행되는 동안 문 대통령 부인인 김정숙 여사는 아동병원과 음악종합대학을 참관한다. 특별수행원들은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만나고 경제인들은 내각부총리와 대담하는 시간을 갖게 된다.

임 실장은 “첫날 회담이 종료되고 늦은 오후에는 환영 예술공연을 관람하고 이어 환영만찬이 계획돼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1)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文대통령, 18일 오전 8시40분 北으로 출발…“도착 첫날부터 정상회담”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그린 우드는 한 시즌에 15 골을 넣었고 37 년 만에 그러한 결과를 얻은 가장 어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선수가되었습니다
호날두는 이번 시즌 26 세리에 a 경기에서 29 점(24+5)을 기록했다
디발라는 연속 5 세리에 a 경기에서 득점했습니다
바디는 레스터를 위해 100 번째 프리미어 리그 골을 넣었다
라쉬 포드,그린 우드와 무술 시즌 55 골을 기록하고 갈기,살라 및 피르 미노(51 골)을 넘어 섰다
무술은 그의 경력에 처음으로 한 시즌에 20 골을 넣었습니다
라쉬 포드는 한 시즌에 20 개 이상의 목표를 가진 8 년 만에 첫 번째 영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플레이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