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文대통령, 18일 오전 8시40분 北으로 출발…오찬후 첫 정상회담

이어 환영예술공연-환영만찬 계획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평양에서 첫 정상회담을 갖는다.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17일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서울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먼저 임 실장은 “문 대통령과 수행원들은 오전 8시40분에 성남 공항을 출발하게 된다. 성남공항에서 별도의 행사는 계획돼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임 실장은 “오전 10시에 평양순안국제공항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공항에서 공식 환영 행사 있을 예정이고 오찬 후에는 첫번째 남북정상회담이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상회담이 진행되는 동안 문 대통령 부인인 김정숙 여사는 아동병원과 음악종합대학을 참관한다. 특별수행원들은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만나고 경제인들은 내각부총리와 대담하는 시간을 갖게 된다.

임 실장은 “첫날 회담이 종료되고 늦은 오후에는 환영 예술공연을 관람하고 이어 환영만찬이 계획돼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1)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文대통령, 18일 오전 8시40분 北으로 출발…오찬후 첫 정상회담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Кад 카디스 14 년 후 라 리가 돌아왔다
Pioli o2:2 나폴리와 함께:한 점은 좋은 결과입니다
밀라노의 형벌에 대한 가투소:규칙은 변경해야합니다. 뒤로 당신의 손으로 점프하는 것은 또 다른 스포츠입니다
밀라노는 켈트 수비수 아이어에게 2 천 5 백만 유로를 제공 할 것입니다
크롭 온 플랜:리버풀에서 4 년. 그 후,나는 년 동안 아무것도 할 수 없습니다
로저스 프로 1:본머스와 4:레스터는 휴식 후 사십오분 잘 재생합니다
간 및 로마는 Garay 에 관심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