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文대통령 "北 동의 시 백신공급 협력 적극추진"

한-오스트리아 정상 공동기자회견
사진설명한-오스트리아 정상 공동기자회견

▶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북한이 동의한다면 북한에 대한 백신 공급 협력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오스트리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호프부르크궁에서 열린 알렉산더 판데어벨렌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직후 공동기자회견에서 "한국이 글로벌 백신 허브 역할을 할 경우 북한도 당연히 협력 대상이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구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극복을 위해 한국이 글로벌 백신 생산 허브로서 적극적인 역할을 하겠다는 계획과 맞물려 있다.



문 대통령은 "개도국·저소득국이 공평하게 접종해야 비로소 전 세계가 코로나에서 해방될 수 있다"며 "한국은 백신 보급을 늘려 전 세계 코로나 퇴치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이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명분으로 지난해 북한의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 참여를 제안한 데 이어 백신 공급 가능성을 열어놓은 것으로, 북한이 이에 호응할지 주목된다.

북한이 긍정적인 의사를 표시할 경우 남북·북미 대화 재개의 실마리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나아가 문 대통령은 "미국도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적 협력을 적극 지지하고 있다"고 했다.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 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남북 대화·협력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혔다.

판데어벨렌 대통령 역시 "팬데믹은 모든 국가가 함께 해야 극복이 가능하다. 개도국, 가난한 국가 등 모두 백신 접종을 하는 게 중요하다"며 "북한도 마찬가지"라고 밝혔다.

판데어벨렌 대통령은 "북한 측이 (백신 지원에) 어떤 입장인지 잘 모르지만, 신호가 있다면 당연히 도움을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오스트리아 정상 공동기자회견
사진설명한-오스트리아 정상 공동기자회견

▶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한미 정상이 공유한 대북정책을 소개하면서 "북한의 호응이 있기를 기대한다"며 "남북 대화·협력이 보다 확대된다면 이는 북미 대화를 촉진하는 선순환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판데어벨렌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대북 정책에 대해 "성공이 크게 없지 않았냐"고 말한 데 이어 "문 대통령은 관계 정상화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hysup@yna.co.kr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Football news:

Umtiti 는 Barca 를 떠나기로 동의하지만 챔피언스 리그의 클럽이나 타이틀
Sassuolo 을 피하는 유벤투스에서 대출한 5 백만 유로로 구입하는 의무에 적어도 30 만
Sofia Pozdnyakova:관객과 더 재미 있고 흥분이 깨어납니다. 그러나 우리는 축구 나 피겨 스케이팅과 같은 인기있는 스포츠가 없습니다. 우리가 사용하는
길모어는 첼시의 미래입니다. 노리치에서 얻을 것이다 엘리트 패스,속도,경험이있다
볼로냐는 아르나 우토 비치에 서명했다. 앞으로의 오스트리아 국가 팀은 흥미로운 발전기
인터는 Brozovic 을 대체하기 위해 Pjanic 에 서명 할 수 있습니다. Marotta 는 Barca 미드 필더와 접촉했습니다
Shevchenko 촉구 Yaremchuk 로 이동하는 벤피카의 요청에 따라 루이스 코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