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SJ “中, 대미협상 거부 기류…2000억달러 추가관세 변수”


중국이 무역협상을 재개를 타진하는 미국의 제안을 거부하는 강경 기류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6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에 무역협상을 재개하자는 제안을 해오고 있지만 다른 한편으로 2000억 달러 규모의 ‘관세 폭탄’을 추가로 부과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면서 중국이 무역협상 재개를 거부하는 강경기류 움직임이 감지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대미 무역협상에 참가하고 있는 중국정부의 한 관계자는 WSJ와의 인터뷰에서 “현재 많은 불확실성이 존재하고 있다. 만일 (트럼프 행정부로부터) 추가 관세가 부과될 경우 중국 쪽에서는 대미 협상에 응하지 않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라고 말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자문관을 지냈던 양웨이민은 “중국은 한 번도 미국과의 협상을 원치 않는 다고 말한 적이 없다. 그러나 미국이 진정성을 보여줘야 한다. 중국은 자신의 머리에 총구를 겨누고 있는 상황에서 협상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은 트럼프 행정부의 잇단 관세부과 공격에 보복할 방법을 모색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WSJ는 중국이 특히 미국 제조업계의 공급체인에 직접 타격을 가할 수 있는 원재료나 장비 등의 대미수출을 규제하는 방식으로 반격하는 방안을 고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 인해 당장 타격을 입을 수 있는 업체로는 IT기업 애플이 꼽힌다고 WSJ는 전했다.

앞서 15일 WSJ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르면 오는 17일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10% 관세 부과 방침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관세 부과 계획과는 별도로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류허(劉鶴) 중국 경제담당 부총리가 오는 27~28일 워싱턴DC에서 회담할 계획이라고 WSJ는 전했다. 이번 미중무역협상은 올해 들어 다섯 번째 회동이다. 양측은 지난 5월 두 차례, 6월과 8월 각각 한 차례 총 4회에 걸쳐 무역협상을 벌였으나 서로 이견만 확인하는 데 그쳤다.

미국과 중국은 지난 7월 340억 달러 규모의 상대국 수입품에 25%의 고율 관세를 부과한데 이어 지난달 160억 달러어치 수입품에 또 25%의 관세폭탄을 안겼다.


【서울=뉴시스】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WSJ “中, 대미협상 거부 기류…2000억달러 추가관세 변수”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호날두는 세리에 a 에서 27 번째 골을 넣었고,페널티 킥을 아탈란타로 바꿨다. 이모 빌라에는 29 개의 공이 있습니다
스털링은 시즌 27 골을 넣었고 그의 기록을 깼다. 그는 브라이튼에 대한 모자 트릭을 얻었습니다
세 아탈란타 선수는 세리에 시즌에 15+골을 넣었습니다. 이 1952 년 이후 가장 좋은 결과이다
제목 싸움에 세티엔:바르셀로나는 가능한 모든 작업을 수행하지만,레알 마드리드는 모든 경기를 승리
셰필드와 0 시 3 분 후 람파드:첼시는 상위 4 위를 위해 싸워야합니다. 나는 많은 것을 배웠다
시몬 인자기:라치오를위한 스커데토-챔피언스 리그에서 장소. 승리 세리에 a 의 이야기는 과장되었다
플레이어 프리미어 리그는 그가 익명으로 게이 것을 인정했다. 이 편지는 나오는 후 자살 축구 선수의 이름을 따서 명명 재단에 의해 신문에 보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