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野 “민주당 독식 상임위원장 다시 나눠야”

與 새 원내대표 선출뒤 협상 추진
하태경 “與 반성한다면 협치해야”
더불어민주당의 차기 원내지도부 선출이 임박한 가운데 국민의힘이 현재 민주당 독식 상태인 국회 상임위원장 자리에 대한 재협상을 추진하고 나섰다.

국민의힘 주호영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2일 기자들과 만나 원 구성 재협상과 관련해 “민주당 측 새 원내대표가 뽑히면 의사를 물어보겠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또 야당 몫 국회부의장 추천과 관련해서는 “원 구성 논의가 새로 있게 되면 전체적으로 논의될 일”이라며 “부의장만 논의할 수는 없다”고 했다. 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은 4선 윤호중 의원과 3선 박완주 의원의 양자 대결로, 현재 법제사법위원장을 맡고 있는 윤 의원이 원내대표에 당선될 경우 법사위원장직을 사퇴해야 한다. 윤 의원의 당선 여부에 따라 법사위원장 충원을 매개로 여야 간 원 구성 협상이 시작될 수도 있다.

국민의힘 내에서도 4·7 재·보선 승리를 계기로 상임위원장 배분을 정상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많다. 특히 내년 대선을 앞두고 부동산과 청년 정책 등에서 비전을 보이려면 법사위원장과 국토교통위원장, 기획재정위원장 등 핵심 상임위원장직을 받아와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다. 하태경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야당 몫 상임위원장을 (국민의힘에) 돌려주고 협치에 나서지 않는다면, 민주당의 반성은 단지 쇼일 뿐”이라며 “민주당이 정말 오만과 독선을 반성하고 국민을 위할 생각이 있다면 즉각 의회정치 복원과 협치에 나서야 한다”고 적었다. 21대 총선 직후 여야의 원 구성 협상에서 민주당과 국민의힘은 법사위원장 자리를 놓고 기싸움을 벌였고, 국민의힘은 ‘거여(巨與) 폭주’ 프레임을 노리며 야당 몫 상임위원장 배분을 포기했다.유성열 기자 ryu@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野 “민주당 독식 상임위원장 다시 나눠야”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Neymar 는 2025 년까지 PSG 와 계약을 연장했습니다
첼시 후 아자르 웃음에 지단:에덴은 사과,그는 사람을 불쾌하게 의미하지 않았다. 이것은 과거에는
유벤투스는 첼시와 바르카에 데 리트를 팔기를 거부했다. 약 10 일 전에 오퍼가 나왔습니다
레알 마드리드,바르셀로나와 유벤투스 문자로 전송 7 슈퍼 리그럽고 그들을 위협으로 법적 결과에 대한 철회 토너먼트에서
Julen Lopetegui:지단은 레알 마드리드의 완벽한 코치입니다. 그의 작품 자체에 대한 말
아자르는 레알 마드리드를 떠날 것을 설득하기가 어려울 것입니다. 그는 받는 15 만 유로,자신의 계약에 유효하며 다른 3 년
Neymar 는 PSG 와의 새로운 계약에 따라 연간 3 천만 유로를 받게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