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YG는 내가 지킨다"…'YG전자' 빅뱅 승리X박준수 PD, 야망 가득한 첫 만남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넷플릭스(Netflix)를 통해 10월 5일부터 서비스 예정인 'YG전자'가 '음악의 신', 'UV 신드롬' 등으로 병맛 코드의 일인자 자리에 오른 박준수 PD의 연출로 공개 전부터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음악의 신', 'UV신드롬'으로 TV 버라이어티 장르에 새 바람을 불러온 박준수 PD가 신개념 시트콤으로 화려한 복귀를 예고하고 있다. 박준수 PD는 '음악의 신', 'UV신드롬'에서 신선한 비주류 감성과 B급 유머를 전면에 내세워 페이크 다큐의 새로운 영역을 구축했다고 평가받는 엠넷 출신 간판급 스타 PD다. 그가 YG엔터테인먼트 그리고 승리와 손잡고 리얼 시트콤을 선보인다.

'YG전자'는 하루아침에 기피 일 순위 부서인 YG전략자료본부로 좌천된 승리가 위기의 YG엔터테인먼트를 살려내고 다시 회장님의 품으로 돌아가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대환장 리얼 시트콤이다. 주인공 승리는 물론 YG 엔터의 대세 아티스트들과 그 외 셀럽들이 '본인' 역할을 맡아 연기한 'YG전자'는 출연자와 시청자 모두 이 모든 것이 진짜인지 가짜인지 헷갈리게 만드는 남다른 매력과 마성을 가졌다. 진짜와 가짜의 경계를 교묘하게 줄타기하며 시청자들을 쥐락펴락하는 버라이어티 예능의 대가 박준수 PD, 전작에서 증명된 그의 역량이 'YG전자'에서 빛을 발한다.

박준수 PD는 'YG전자'를 기획하게 된 배경으로 "대중들에게 YG는 신비하고도 미스터리한 회사다. 음악이나 영상은 스웩이 넘치지만 YG 아티스트들은 쉽게 또는 자주 매체에서 볼 수가 없다. 범접하기 힘든 아우라를 지닌 YG의 내막과 매력까지 희화화 시킨다면 재미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서 시작되었다"고 밝혔다. 또한 승리를 캐스팅하게 된 이유로 "처음에 양현석 회장님을 섭외하였지만 고사하셨고 대신 승리를 추천해 주셨다. 일단 자신을 가장 닮고 싶어하고 무엇보다 성대모사를 가장 비슷하게 한다는 이유에서였다. 같은 이유로 제작진은 회장님의 추천을 감사히 받아들였다"라고 했다.

이렇게 시작된 프로젝트에 박준수 PD는 그 어느 때보다 치밀하고 세심한 공을 들였다. 아티스트들의 좀 더 리얼하고 생생한 리액션을 위해 제작진과 출연진의 대본을 따로 준비할 정도였다. 박 PD는 "많은 게스트분들이 사실 'YG전자'가 뭔지 모르고 출연했다. 돌발 상황을 겪으면서 나온 진짜 생생한 리액션이 자연스러운 웃음을 줄 수 있는 포인트가 아니었나 싶다"라고 밝힌 바 있다. 'SNL 코리아'의 김민석 작가와 박준수 PD가 뭉쳐 마음껏 야망을 불태우고 있는 승리의 캐릭터를 그대로 차용해 만들어낸 신개념 리얼 시트콤 'YG전자', 승리 뿐만 아니라 블랙핑크, 아이콘, 위너, 원 등 YG 소속 아티스트가 출연해 더욱 기대가 고조되고 있다.

'불타는 야망가', '위대한 승츠비' 승리가 원하는 모든 것을 이뤄가기 위해 벌이는 대환장 리얼 시트콤, 은근히 중독되고 숨어서 웃게 되고 묘하게 그리워하게 된다는 'YG전자'는 10월 5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여 개 국가의 시청자를 만난다.

anjee85@sportschosun.com

Football news:

바이엘 스포츠 디렉터 펠러 헤르츠:우리는 가능한 경우,그는 이번 여름에 떠날 수 있다고 동의했다
로마 미드 필더 아래 350 만 유로에 대한 나폴리와 5 년 계약을 합의했다
바로스는 시즌 말 자신의 경력을 종료합니다
그들이 훈련에 충돌 할 때 포그와 브루누는 부상을 입었다. 본머스 게임은 질문(매일 메일)에 있습니다
바르카 가스 파(Barca Gaspar)의 전 대통령:메시(Messi)는 세계 최고의 선수가 될 몇 년이 더 있습니다
모라타는 작년 3 월 이후 처음으로 아틀레티코 두 배를 기록했다
티아고에 Rummenigge:이 리버풀과 접촉이 없었다,하지만 그는 새로운 무언가를 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