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與내부 "11월내 조국 정리해야 총선 준비"

[조국 게이트]

박지원 "민주당 의원들 만나보니 조국 사퇴를 말하면


黨경선 지고 말 안하면 본선서 진다고 하더라"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은 일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조국 사태'에 소극적 태도를 보이는 것에 대해 "조국 법무부 장관에게 '그만두라'고 하면 내년 총선 때 민주당 경선에서 지고, 말하지 않으면 본선에서 지기 때문"이라고 했다.

박 의원은 12일 TV조선 '강적들'에 출연해 "일부 여당 의원이 나더러 '조국 사퇴'를 (대신) 말하라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장관을 비판하면 '배신자'로 찍혀 당내 공천을 받지 못할 수 있다는 불안감을 느끼는 동시에, 침묵하면 공천을 받더라도 총선 여론 악화로 인해 야당 후보에게 질 수 있다는 위기감을 함께 느끼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 민주당에서는 조국 사태가 내년 4월 총선에 미칠 악영향을 염려해 늦어도 11월 안에는 조 장관을 정리해야 한다는 말이 나온다. 민주당 관계자는 "지금의 국론 분열 상황이 문재인 대통령이나 우리 당 모두에게 좋지 않다"며 "당정이 힘을 합쳐 검찰 개혁의 성과를 내고 빠르게 조 장관이 명예롭게 퇴진해야 한다는 얘기도 나온다"고 했다.

지난 11일 이해찬 대표가 야당과의 합의를 깨고 사법개혁법을 이달 말 우선 처리하자고 제안한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는 설명이다. 민주당 한 의원은 "12월부터 총선 예비 후보 등록을 시작하는데 그전에 조국 사태가 정리돼야 총선 국면으로 넘어갈 수 있다"고 했다.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