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유엔 안보리, 평양회담 하루 전 北제재 집중논의

러시아 대북제재 비협조 비난후 회의 소집
북한 무기밀매 등 제재 위반 소식 다수 전해져
© News1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평양에서 열리는 3차 남북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7일(현지시간) 긴급회의를 열고 북한의 국제제재 위반 행위에 대해 집중 논의한다.

지난 14일 유엔 미국대표부는 “일부 회원국이 대북제재 이행을 방해한다”면서 17일 안보리 긴급회의 소집을 요구했다. 남북정상회담에 앞서 대북제재에 비협조적인 국가들을 비난하며 대북제재 고삐를 꽉 쥐는 모습이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와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지난달 초 제출된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보고서가 러시아의 압력으로 수정됐다고 러시아를 비난하면서 이번 긴급회의 소집 목적을 암시하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북한이 유엔 제재를 위반했다는 복수의 정황을 전했다.

WSJ는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 보고서를 인용, 북한이 유엔 제재를 어기고 시리아·예멘·리비아 등 중동 국가와 분쟁지역에 무기를 밀매하고 중국·러시아 선박을 이용해 연료를 거래했다고 보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유엔조사단은 북한이 시리아 무기중개상과 계약을 맺고 예멘 반군세력에 탱크와 대전차로켓포(RPG), 탄도미사일 등의 무기를 판매한 증거자료를 확보했다.

또 중국 기업들은 그동안 수천만달러 규모의 북한산 철·섬유·식품 등을 수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작년 말엔 1억달러(약 1120억원) 상당의 북한산 섬유제품을 수입한 정황도 공개됐다.


이 신문은 또한 북한 공작원들이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 서방 소셜미디어(SNS)와 구인구직 사이트 등을 활용해 신분을 위장한 채 국제사회의 감시망을 피하면서 소프트웨어 개발 영리사업을 했다고 전했다. 이 사건의 정황은 WSJ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의 암살 사건 배후를 추적하는 도중에 드러났다.

미국은 대북제재 조기 완화를 주장하는 중국이나 러시아에 대항하기 위해 제재 위반 감시망을 강화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WSJ에 따르면 미국은 한국과 일본, 캐나다, 호주 등을 포함한 동맹국들과 함께 북한의 해상제재 위반 사항을 감시하는 다국적 연합을 결성하기로 했다. 이 다국적 연합은 선박 대 선박으로 이뤄지는 북한의 연료 밀수를 감시하기 위해 군함이나 군용 항공기를 투입할 예정이다.

(서울=뉴스1)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유엔 안보리, 평양회담 하루 전 北제재 집중논의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올레 군나르 술셔:나는 아스톤 빌라에 대한 페널티라고 생각
필라델피아는 경찰의 손에 죽은 흑인의 이름을 가진 티셔츠에서 연주
Kompany 는 Anderlecht 에서 모든 것을 시도:그는,라이센스(끔찍한)없이 코치 15 경기를 연주하고 클럽에 300 만 유로를 투자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페널티 아스톤 빌라 코치:부끄러운 결정
폴 포그 바:유로파 리그와 FA 컵 우승은 이번 시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목표 중 두 가지입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최초의 프리미어 리그 승리 4 차이와 연속 게임 적어도 3 목표
브루누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마지막 3 경기에서 7 점(4+3)을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