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유은혜 만난 대학들 "2학기 대면수업 학교별 여건 고려해야"

교육부가 초·중·고등학교 2학기 전면 등교 계획에 이어 대학에 대한 대면 수업 확대 방안을 짜고 있는 가운데 대학들은 "학교별 여건을 고려해야 한다"는 입장을 교육부에 전한 것으로 14일 확인됐다. 대학도 2학기 전면 등교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는 상황에서 대학들은 모든 대학에 일괄적으로 적용하는 것은 현장 상황과 맞지 않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이날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서울 영등포구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전문대교협) 회장단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유 부총리를 비롯해 대교협에서 김인철 회장(한국외대 총장)과 장제국 부회장(동서대 총장), 최병욱 부회장(한밭대 총장), 김헌영 전임 회장(강원대 총장, 충북대 김수갑 부회장 대참)이, 전문대교협에선 남성희 회장(대구보건대 총장)과 윤여송 수석부회장(인덕대 총장)이 각각 참석했다.



이번 간담회는 교육부가 대면 수업 확대를 포함한 2학기 대학 학사 운영방안에 대해 현장의 의견을 청취하고자 마련됐다.

교육부는 이날 대교협과 전문대교협에 '대학도 초·중·고등학교처럼 2학기 전면 등교가 가능할지'에 대한 의견을 구했는데, 간담회에 참석한 총장마다 의견이 엇갈렸던 것으로 파악됐다. 대교협과 전문대교협은 기본적으로 전면 대면 수업을 모든 대학에 공통 적용하는 것은 힘들다는 입장을 교육부에 전달했다. 교육부도 이에 대해 어느 정도 수긍했다는 후문이다.

대교협 관계자는 "대학마다 여건이 다 다르기 때문에 좀 더 대학 현장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해서 2학기 대학 학사 운영방안을 모색해 달라고 요청했다"면서 "큰 방향만 교육부에서 정해주고, 대학이 각 학교별 상황에 맞춰서 적절하게 적용하길 원한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또 향후 대학의 대면 수업 방향에 대해 "이미 대학들이 하고 있는 온·오프라인 병행 수업이 2학기에도 이어지되, 지금보다는 좀 더 등교를 늘리는 방향으로 갈 것 같다"고 덧붙였다.

전문대교협 관계자도 "전문대학은 기본적으로 실습을 해야 하고 자격증 취득을 위해 어느 정도 대면 수업이 필요하다"면서 "교육부의 기본 방향에 대해선 동의한다"고 말했다.

다만 전면 대면 수업에 대해서는 대교협과 마찬가지로 "학교마다 의견이 다 다르다"고 답했다.

전문대교협 측은 "초·중·고등학교는 어느 정도 일괄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부분이 있지만, 대학은 단과대학별로도 실습을 하는 곳은 적극적으로 대면을 하고, 그렇지 않은 수업은 적절히 온라인을 병행하면 된다는 의견을 전달했다"며 "추후 교육부에서 이러한 현장 의견들을 다각도로 수렴해 방향을 정할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현재 대학에서는 비대면 학사 운영이 1년 이상 이어지면서, 학생·사제 간 소통 기회 감소와 학생들의 소속감 저하, 자기주도학습 역량 차이로 인한 학습 격차 등이 우려되고 있다.

교육부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대책을 모색하고, 지난 3학기 동안 운영하며 개선되고 있는 원격강의 상황을 점검하는 한편, 대면 수업과 원격수업을 병행하고 있는 사례들도 공유할 예정이라고 했다.

유 부총리는 "여전히 코로나19 상황이 불확실하지만 백신 접종이 확대되고 그동안에 축적된 대학의 방역 역량을 바탕으로 대면 수업을 확대하는 것이 가능할 것이라고 보고 있다"면서 "그러나 대학의 경우에는 초·중·고등학교와 다르게 고려돼야 할 사항들 또한 굉장히 많기 때문에 대면 수업이나 수업 외 대면활동을 확대하는 것은 대학 구성원 간 협력적인 방역체계를 구축해야 가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 부총리는 또 "지역마다 상황의 차이가 있고 대학과 전공의 특성 역시 고려해야 되기에 각각의 구성원들과 사전협의를 통해서 정교하게 준비를 해 나가야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교육부는 이러한 여러 가지 현실을 종합해서 새로운, 좀 더 보완된 가이드라인을 만들고 또 방역을 도움을 줄 수 있는 다양한 지원책들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교육부는 이달 중으로 초·중·고등학교 매일 등교를 위한 세부 이행 계획과 대학교의 2학기 대면 강의 확대 방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고민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Football news:

바이에른의 경기에서 독일 월드컵 연기 때문에 격리에 브레
타 코치 데 Derbi 에서 2:1 을 헹크:원하는 경우에 우리는 더 이상 갈 수 있습니다 강력하게 전 90 분
Lewandowski 는 1 년 만에 바이에른을 떠날 것이라고 인정합니다. 스트라이커는 계약할 때까지 2023
Kochenkov 에 이동하는 무기가:Shamov,Levashov 우수 골키퍼,우리는 것이 경쟁
케인에 관한 네빌:그는 매우 짜증이 나는 것 같지만 이것은 변명이 아닙니다. 그것은 불가능을 정당화하는 플레이어 없 교육
Tchuameni 에서의 hooting 에 관한 Kovac:우리는 이것이 xxi 세기에 여전히 일어나고 있다는 것을 황폐화 시켰습니다. 우리가 일치에 대한 인종 차별
첼시는 루카쿠에게 인터 120-130 백만 유로를 제공 할 것입니다. 스트라이커 받게 될 것입 계약체결을 위해 12 백만 유로 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