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유시민 "검찰 사찰 의혹 사실 아니다…깊은 사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재작년 12월,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를 통해 검찰이 재단 계좌를 들여다보는 등 본인을 사찰했다는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었다."라며, 사과했습니다.

유 이사장은 오늘(22일), 노무현재단 홈페이지 등을 통해 "사실이 아닌 의혹 제기로 검찰이 저를 사찰했을 것이라는 의심을 불러일으킨 것에 대해 검찰의 모든 관계자들에게 정중히 사과드린다."라고 밝혔습니다.

또, "어떤 형태의 책임 추궁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입증하지 못할 의혹을 제기함으로써 노무현재단을 정치적 대결의 소용돌이에 끌어들였다."라며, "이사장의 책무에 어긋나는 행위였다.", "후원회원 여러분의 용서를 청한다."라며, 재단 후원회원에게도 사과의 뜻을 전했습니다.

유 이사장은 또, 방송과 언론 보도 등을 통해 제기한 의혹을 접했던 시민들에게도 사과했습니다.

유 이사장은 "사실의 뒷받침이 없는 의혹 제기는 여론 형성 과정을 왜곡한다."라면서, "비평의 한계를 벗어나 정치적 다툼의 당사자처럼 행동했다."라고 의혹 제기 당시 상황을 되짚었습니다.

그러면서, "과도한 정서적 적대감에 사로잡혔고 논리적 확증편향에 빠졌다.", "제 자신의 생각과 감정에 대해 비판적 거리르 유지하지 못했다."라며, "말과 글을 다루는 일을 직업으로 삼는 사람으로서 기본을 어긴 행위였다고 생각한다."라고 재차 사과했습니다.

끝으로 유 이사장은 "잘못에 대한 모든 비판을 감수하겠다."라며, "정치 현안에 대한 비평은 앞으로 일절 하지 않겠다."라고 사과문을 맺었습니다.

지난 2019년, 유 이사장은 "노무현재단 계좌를 검찰이 들여봤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라며, 검찰의 사찰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당시 정치권도 가세하면서 더욱 쟁점으로 떠올랐습니다.  

Football news:

에버튼은 딩과의 계약을 2025 년까지 연장했습니다
스테파노 피 올리:인터 경기가 끝난 후,나는 시즌이 끝날 때까지 90 일이 남았다고 팀에게 말했다. 그들은 모든 것을 결정
조타는 리버풀 일반 그룹으로 돌아 왔습니다
메시의 미래에 대한 마스체라노:그는 감히 레오에게 조언을 해주지 않았을 것입니다. 친구로서,저는 모든 결정은 그는
클라우디오 마르 치시오:호나우두는 항상 두려움을 불러 일으 킵니다. 을 제외의 처벌에서 25 미터
소셜 네트워크에서의 모욕에 대한 자카:그것은 축구를 죽이고 있습니다. 나는이 모든 것을 쓰는 사람들과 만나고,묻고 싶다:왜?
Ajax 는 정지에도 불구하고 Onan 과 계약을 연장하려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