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유시민 “日, 자유무역 신뢰 훼손…불매운동, 합헌적”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유튜브 화면 캡쳐)/뉴스1 © News1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20일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조치 등 경제보복에 대해 “자유무역주의뿐 아니라 국제 분업체계의 신뢰를 훼손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팟캐스트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이렇게 말하면서 “우리가 일본과 같은 조처를 하고 서로 불만이 있는 모든 국가가 이런 식으로 하면 세계 경제는 파탄 나는 것이 아니냐”고 지적했다.

유 이사장은 “우리가 사는 시장경제 또는 자본주의 사회에선 ‘고객이 왕’이라는 표어가 다 통하는데 물건을 파는 사람이 왕 노릇을 하는 것”이라며 “이런 식의 행태를 보이는 가게를 본 적이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남의 눈에 눈물 나게 하면 피눈물로 돌아오더라’라는 우리 속담을 아베 총리가 배우기를 바라는 마음”이라고 꼬집었다.


유 이사장은 또 “위안부 합의를 무효로 한 것과 강제노역 보상판결에 대한 아베 총리가 불만을 느끼는 것은 자연스러워지고 본다”면서도 “그 불만을 무역 거래에서 자기들이 파는 물건을 안 팔겠다고 표출하는 것이 합당한 것이냐”고 반문했다. 유 이사장은 “요즘 시중에서 흔히 하는 표현으로 아베 총리가 너무 빡이 쳐서 막가는 것이냐”고 덧붙였다.아베 총리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로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일고 있는 것에 대해선 “시민들 개개인의 자연스러운 판단과 선택에 따라 흐름이 나타나는 것”이라면서 “심리적으로 분개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고 이를 일본 상품 불매라는 행위로 표출시키는 것은 자연스럽고 합헌 주의적이라고 본다”고 전했다.다만 “개인적으로는 이웃 나라기에 (일본과는) 잘 지냈으면 좋겠다”면서 “당장 우리 집에 크게 불이 난 것이 아니기에 여유를 갖고 정부는 정부대로 시민은 시민대로 할 수 있는 일을 해나가는 것이 도움이 되길 바라는 마음에서 방송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한편, 유 이사장은 7월 마지막 방송으로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와 합동방송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한 이를 끝으로 알릴레오 시즌 1을 마무리하고 잠시 휴식기를 가진 후 가을쯤 시즌 2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유시민 “日, 자유무역 신뢰 훼손…불매운동, 합헌적”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바로스는 시즌 말 자신의 경력을 종료합니다
그들이 훈련에 충돌 할 때 포그와 브루누는 부상을 입었다. 본머스 게임은 질문(매일 메일)에 있습니다
바르카 가스 파(Barca Gaspar)의 전 대통령:메시(Messi)는 세계 최고의 선수가 될 몇 년이 더 있습니다
모라타는 작년 3 월 이후 처음으로 아틀레티코 두 배를 기록했다
티아고에 Rummenigge:이 리버풀과 접촉이 없었다,하지만 그는 새로운 무언가를 원한다
쥬브의 메시에 리바두:세계는 붐 것입니다. 라이오넬과 호날두의 듀오가 역사에 남을 거야^. 전 바르셀로나 미드필드 히바우두에 대해 말했 가능한 전송의 카탈루냐어는 앞으로는 리오넬 메시 맨체스터 시티 또는 유벤투스
Atletico 는 행의 두 번째 경기에 대한 벌금을 중단합니다. 모라타는 두 번째 시도에서 11 야드 샷을 변환